2020년04월05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에 강남 성형외과·피부과 '고전'
중국인 특수 사라지고 사태 장기화되면서 내국인 발길도 뚝
[ 2020년 03월 20일 12시 14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WHO가 팬데믹을 선언하는 등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전세계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성형외과와 피부과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병원 내 감염을 우려해 당장 치료가 필요한 응급 상황이나, 큰 질병이 아니면 병원 예약을 미루거나 취소하는 등 꺼리는 분위기에 성형외과와 피부과가 큰 타격을 보고 있는 것이다.
 

데일리메디 취재 결과, 서울 강남에 위치한 대다수의 성형외과와 피부과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며 손님 발길이 끊기자 매출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성형외과는 기존에 중국인이 많이 방문해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했다. 

서울시 강남구 대형빌딩에 위치한 A성형외과는 매출이 평소 대비 반타작으로 떨어지는 등 타격이 커 기한 한정 가격 할인 등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지만 여전히 매출은 저조했다.

A성형외과 관계자는 "수술은 물론 상담도 반 이상이 취소, 연기되며 병원 매출도 평소의 50%도 안 나오고 있다"며 "미용 목적 수술은 당장 급한 수술이 아니기 때문에 코로나19가 진정되면 수술받길 원하는 환자가 많아 가격을 할인하는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해도 별 효과가 없는 상태다"라고 전했다.

A성형외과는 코로나19가 국내에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 1월 말부터 중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특성상 혹시 모를 병원 내 감염에 대비하기 위해 병원 방역을 꼼꼼히 진행했다. 
 

그는 “금년 1월 말부터 방문객을 대상으로 열 감지 카메라 등을 통해 발열 체크를 진행하고 해외여행, 인후통 증상 등을 확인했다”며 “병원 진료실과 수술실은 물론 고객 휴게실까지 주기적으로 살균‧소독하는 등 방역 시스템을 가동했는데 병원을 찾는 환자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상황은 A성형외과만의 일이 아닌 강남구 일대 대부분의 성형외과에 해당되는 실정이다.

대다수 성형외과는 병원 내 감염을 막기 위해 중국은 물론 대구‧경북 지역 환자들의 수술과 예약 상담을 취소하고 주기적으로 병원 내부 시설을 소독하는 등 총력을 다하고 있지만 경영 악화로 인한 피해는 면치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소재 B성형외과 관계자도 “기존에 많이 방문하던 중국인은 현재 수술이나 상담을 막아 찾아볼 수 없고 최근 들어 내국인 환자도 크게 감소했다”며 “이러한 상황이 장기적으로 이어진다면 병원 운영이 어려워 직원들의 무급휴가나 월급 삭감까지 이어질 수 있어 내부적으로도 혼란스럽다”고 전했다.
 

피부과 상황도 성형외과와 별반 다르지 않다.
 

소규모 동네 피부과들은 원내 곳곳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마스크를 어렵게 구해 필요한 손님에게 나눠주는 등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지만 손님은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강남구에서 C피부과를 운영하는 원장은 “우리 병원 뿐 아니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이 근방 모든 개원가가 위축된 분위기다. 그나마 안과나 내과 등은 타격이 덜한 듯한데 피부과나 성형외과, 치과 등은 타격이 굉장히 크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난 메르스 때도 이 정도는 아니었는데 피부과 운영을 시작한 후 지금처럼 환자가 없는 건 처음이다”며 “사태가 언제 종식될지 알 수 없으니 대책을 세우기도 어려워 하루 하루 버티며 병원을 운영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가격 이벤트 & 월급 삭감 등 묘수 고민해보지만 효과는 글쎄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 타격이 지속되자 성형외과와 피부과 등은 각종 묘책을 고민하고 있다.

성형외과의 경우 가격 이벤트는 빠른 시간 내 효과를 볼 수 있어 사태 악화가 장기화되자 많은 병원이 가격 할인 카드를 꺼내 들었다.

강남구의 유명 성형외과는 개원 이래 역대 최대 할인 이벤트라며 시술비를 최대 50%까지 지원해 주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벤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위축된 환자들의 시술 수요를 회복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벤트 시행 일주일이 지난 지금까지 상담 건수는 정체 상태인 등 별다른 효과를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다른 성형외과병원의 고위 직원은 "지금 당장은 시행 계획이 없지만 이 사태가 길어지면 직원들 근무 시간을 줄이고 급여를 삭감하는 방법도 고려해봐야 할 것 같다"며 "손님 방문이 없어 평소 출근하는 직원의 반 정도만 출근해도 충분히 운영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개원 후 최대 할인 등 미용성형 개원가 '심각'
코로나19 직격탄 중소병원, 결국 직원 월급 '삭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장 양윤석·의료보장관리과장 공인식·해외의료총괄과장 남점순 外
윤진숙 교수(연세대 의대 안과), 제28회 톱콘안과학술상
이대여성암병원장 문병인
대원제약 오준일 이사(ICT지원부)·김형렬 이사(의약1부) 外
환인제약 이원욱·박혜영·박신영·안태훈·신재하·정경준 부장 外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김준형 연세마음병원 원장 부친상-진경환 진경환내과의원 원장 장인상
김영인 前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장 빙부상
윤덕기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조맹기 단국대 의대 명예교수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