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8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오영, 공적 마스크 '미신고 판매' 정황···경찰, 수사 착수
유통업체 선정 과정 불거진 특혜 의혹 이어 '악재' 돌출
[ 2020년 03월 20일 19시 31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약국 대상 공적 마스크 유통업체로 단독 지정돼 특혜 의혹을 받았던 지오영이 이번에는 수십만장에 달하는 마스크를 불법 유통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20일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오영 법인과 관계자를 물가안정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오영은 지난달 마스크 약 60만장을 유통업자 등에게 판매하면서 식약처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았다. 

최근 시행된 '보건용 마스크 및 손 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에 따르면 판매업자는 마스크 1만개 이상을 판매할 경우 식약처에 가격·수량·판매처를 다음날 정오까지 신고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그러나 경찰은 마스크 거래가 이뤄지는 SNS 오픈 채팅방을 들여다보는 과정에서 일부 업자들이 지오영으로부터 물량을 떼온 사실을 파악했다. 
 

지오영은 이들 업자들에게 1만장 이상의 마스크를 유통하면서 당국에 신고해야 하는 일일 판매량을 누락한 부분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자체 조사한 내용과 식약처로부터 들어온 고발 내용을 바탕으로 정식 수사에 들어갈 방침이다.

한편, 지오영은 조선혜 회장의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마스크 유통업체로 선정돼 상당한 이익을 봤다는 논란으로 한 차례 논란이 된 바 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공적 마스크 공급 '특혜설' 확산···도마 오른 '지오영'
한약사회 "지오영, 한약사 개설 약국 마스크 공급 차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JW중외박애상, 김철수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이사장-봉사상, 전광희 여수애양병원 피부과장·대구의료원
표아영 박사(화순전남대병원 핵의학과), 2년 연속 알라비-만델상
설정현 前 영남대의료원장, 영남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식품의약품안전처 대변인 우영택·의약품품질과장 이수정·임상제도과장 김정미外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장 양윤석·의료보장관리과장 공인식·해외의료총괄과장 남점순 外
윤진숙 교수(연세대 의대 안과), 제28회 톱콘안과학술상
이대여성암병원장 문병인
대원제약 오준일 이사(ICT지원부)·김형렬 이사(의약1부) 外
환인제약 이원욱·박혜영·박신영·안태훈·신재하·정경준 부장 外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김영인 前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