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8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프랑스서 코로나19로 67세 의사 첫 사망
응급실 근무 자처해 일하다 감염 후 숨져, 아들 "아버지는 영웅"
[ 2020년 03월 23일 07시 52분 ]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을 진료하던 현장의 의사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했다.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22일(현지시간) RTL 방송에 출연해 "어제저녁 의사 한 분이 코로나19로 숨졌다는 보고를 받았다. 내가 아는 한 프랑스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사망한 첫 사례"라고 말했다.
 

숨진 의사는 장자크 라자핀드라나지(67)로, 파리 근교 도시 콩피에뉴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일하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콩피에뉴는 프랑스의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집단감염이 일어난 우아즈 도(데파르트망)에 있는 소도시다.

 

이 의사는 우아즈에서 대거 발생한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다가 이달 초에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뒤 인근 릴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끝내 숨졌다.
 

그는 프랑스 식민지였던 마다가스카르 출신으로, 그의 아들은 페이스북에서 "아버지는 은퇴도 하지 않은 채 일에 열정적인 분이었고 영웅이었다"면서 "마다가스카르에서 휴가를 마치고 건강하게 돌아오셨지만 코로나19의 위력은 너무도 강했다"고 말했다.
 

가정의학과 의사인 부인 역시 코로나19에 감염돼 현재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프랑스3방송은 전했다.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의 최전선에서 일하던 의사가 숨지자 애도의 물결이 일고 있다.
 

필리프 마리니 콩피에뉴 시장은 AFP통신에 라자핀드라나지가 코로나19 환자를 돌보겠다고 자처해 일하다가 위험을 떠안았다면서 안타까워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2일 현재 1만4천459명으로, 이 가운데 562명이 숨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yonglae@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기간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 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에만 제공됩니다.
JW중외박애상, 김철수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이사장-봉사상, 전광희 여수애양병원 피부과장·대구의료원
표아영 박사(화순전남대병원 핵의학과), 2년 연속 알라비-만델상
설정현 前 영남대의료원장, 영남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식품의약품안전처 대변인 우영택·의약품품질과장 이수정·임상제도과장 김정미外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장 양윤석·의료보장관리과장 공인식·해외의료총괄과장 남점순 外
윤진숙 교수(연세대 의대 안과), 제28회 톱콘안과학술상
이대여성암병원장 문병인
대원제약 오준일 이사(ICT지원부)·김형렬 이사(의약1부) 外
환인제약 이원욱·박혜영·박신영·안태훈·신재하·정경준 부장 外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김영인 前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장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