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방세동’ 기저질환 코로나19 환자 퇴원
보라매병원, 지난달 25일 대구서 이송 한달만에 완치 귀가
[ 2020년 03월 25일 17시 39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심방세동 기저질환을 앓고 있던 코로나19 환자가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은 지난 2월25일 대구에서 이송된 60대 환자가 한 달만에 격리해제돼 퇴원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남성은 고혈압과 함께 심장이 불규칙하게 떨리는 심방세동 질환이 있는 기저질환자였으며, 입원 후 상태가 악화돼 에크모 장비를 이용한 치료까지 받아왔다.
 
보라매병원 흉부외과 오세진 교수는 폐뿐만 아니라 심장 기능까지 저하돼 폐와 심장을 동시에 보조할 수 있는 에크모 장비를 이용했어야 할 만큼 매우 위중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환자는 에크모 장비를 이용한 치료와 의료진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차츰 증상이 호전됐고, 그 결과 25일 최종 음성판정을 받고 30일 만에 퇴원했다.

김병관 원장은 보라매병원은 코로나19로부터 환자 건강을 지키고, 감염병 사태 종식에 기여하기 위해 앞으로도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