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감염 사망 의사 애도···4일 정오 1분 묵념
국내 첫 의료인 희생, 의협 "지역주민 건강 수호하다가 확진·사투"
[ 2020년 04월 03일 16시 47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3일 코로나19에 감염돼 사망한 의사 회원을 애도했다.
 
의협은 이날 자료를 내고 “코로나19에 감염된 의사 회원 한 분을 잃었다”며 “참담하고 비통한 마음으로 13만 의사 동료들과 함께 고인을 추모한다”고 밝혔다.
 
의협에 따르면 고인은 경북 경산에서 내과의원을 열어 지역주민의 건강을 지켰다. 지역사회에 코로나19 감염이 만연한 최근까지도 자리를 지키며 환자 진료를 이어오다 코로나19에 확진됐다.
 
이후 그는 증상 악화로 중환자실에 입원해 사투를 벌였으나 끝내 유명을 달리했다. 의료인 가운데 첫 희생자다.
 
한편 의협은 이달 4일 정오에 각자의 자리에서 고인을 위해 1분간 묵념을 해줄 것을 요청하기도 했다.
 
의협은 “4월 4일 토요일 정오에 진료실·수술실·자택 등 각자 있는 곳에서 1분간 묵념으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길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인 첫 희생자 사인 ‘코로나19 합병증’
코로나19 감염 내과의사 숨져···국내 첫 의료인 사망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