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전기자극 통해 기억력 향상 가능"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팀, 해마-기억기능 인과관계 규명
[ 2020년 04월 07일 10시 37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기억기능을 담당하는 해마에 전기자극을 주면 기억력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정천기 교수·전소연 연구원은 뇌심부의 직접적인 전기자극을 통해 해마와 기억기능 간의 인과관계를 국내 최초로 증명했다고 7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해마의 직접적인 전기자극이 뇌 기억기능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논란이 많았다.
 
연구팀은 뇌에 전극을 삽입한 10명의 난치성 뇌전증 환자를 대상으로 해마에 전기자극을 주고, 두 가지 단일·연합기억과제를 수행하는 동안 두개강 내 뇌파를 측정했다.
 
연구는 단일 단어를 기억하는 단일기억 과제와 짝지어진 단어 쌍을 기억하는 연합기억 과제로 나뉘어 학습, 휴식, 회상 단계로 진행됐다.
 
학습구간은 2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각 세션을 구성하는 2개의 블록 중 임의로 선택된 하나에 자극의 제공과 중단이 지속적으로 이뤄졌다.
 
한 블록당 30개의 단어단어 쌍이 있어 참여자는 전체 120개를 학습했다.
 
해마 자극의 기억기능 효과를 평가하기 위해 2개의 서로 다른 기억과제를 회상하는 동안 화면에 나타난 단어를 보고 키보드 버튼을 눌러 기억 여부를 응답하게 했다.
 
단일기억 과제 회상구간에서는 봤음혹은 본적 없음으로 단어 기억력 테스트를 진행했다.
 
비자극시 정답률은 86.1%, 자극 시 정답률은 81.1%로 저하됐다. 연합기억 과제 회상구간에서는 정확히 봤음”, “봤거나 재배열됨”, 혹은 본적 없음으로 단어 쌍 테스트를 실시했다.
 
비자극시 정답률은 59.3%, 자극 시 정답률은 67.3%로 높아졌다.
 
연구 결과 해마의 전기자극은 기억과제에 따라 기억기능의 행동 결과를 다르게 변화시켰다.
 
해마의 세타활동이 연합기억 과제에서 더 높게 관여했으며, 그 결과 연합기억기능은 향상됐다. 반대로 해마의 세타활동 관여가 낮은 단일기억 기능에서는 저하되는 양상을 보였다.
 
또한 기존 인지기능이 낮은 환자일수록 자극 효과가 커 기억기능이 더 많이 향상됐다. 인지 기능이 약해 도움이 필요한 사람일수록 뇌 자극 혜택을 많이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서로 다른 기억과제 중 뇌 활동 양상도 달랐다. 단일기억 과제보다 연합기억 과제 학습구간과 회상구간에서 해마의 뇌파는 강한 세타파워를 이끌어 냈다.
 
특히 회상구간에서 정답률이 높은 경우 해마의 세타파워가 강한 것을 확인했다. , 강한 세타파워는 기억력 향상과 관련이 있음을 밝힌 것이다.
 
연구팀은 향후 뇌 자극이 기억장애 치료법 고안에 주요한 근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심스레 자신감을 내비쳤다.
 
전소연 연구원(서울대 뇌인지과학과)해마 자극으로 서로 다른 기억기능이 서로 다른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것을 규명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천기 교수는 해마 자극이 더 많은 해마의 세타활동에 관여하기 때문에 연합기억 기능을 향상시켰음을 알 수 있다해마의 세타활동 증가가 기억력 향상 기전일 수 있음을 증명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뇌과학 분야 국제 학술지 브레인 스티뮬레이션(Brain Stimulation)’ 최근호에 게재됐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