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5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구시, 파견 의료진 임금체불 해명 '진땀'
채홍호 부시장 "4대 보험·세금공제 문제 등 빠른 시일 내 지급"
[ 2020년 04월 08일 12시 06분 ]

<사진제공 연합뉴스>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대구시에 파견된 의료진의 임금이 체불되고 있다는 논란에 대해 대구시가 4대 보험과 세금공제 등으로 늦춰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대구광역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8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대구시에서는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수당을 지급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당 지급이 늦어진 것은 4대 보험과 세금 공제로 시간이 소요되는 데 따른 것"이라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체불의 성격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채홍호 부시장에 따르면 당초 수당이 2주 단위로 지급될 때는 4대 보험 등 문제가 없어 바로 지급이 가능했다.
 

하지만 3월부터 보건복지부 지침이 한 달 단위로 지급하도록 바뀌면서 병원들로부터 초과근무 내역 등을 전체적으로 받아 4대 보험과 세금을 공제한 뒤 지급해야 돼서 조금씩 지연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일부 언론 보도를 통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대구에 지원 온 수 백명의 의료진의 근무수당과 숙식비 등의 임금이 제대로 지불되지 않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의료계와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당초 대구시는 수당이 2주마다 지급될 것이라고 했지만 이후에 총선이 끝나는 4월 중순쯤에 지급이 된다고 말을 바꿨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대구에 지원 온 2100여 명의 인력 중 수당을 제 때 받지 못한 의료진이 수백 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러한 가운데 의료인 수당 지급을 위한 200억원은 이미 중앙정부로부터 대구시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더욱 커졌다.
 

한편, 대구시는 이에 앞서 긴급생계자금 지급과 관련해서도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대구시 긴급생계자금은 국비와 대구시비를 합쳐 총 2926억원 규모로 대구시는 당초 총선이 끝나는 16일부터 지급할 예정이었으나 지역정치권과 시민단체 등에 반발이 이어지며 지급일을 10일로 앞당겼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구·경북 파견 의료진, 부당처우 논란 가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