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종근당 이장한·한미 임성기회장 부인 '409억·231억'
한국CXO연구소, 보유 주식 분석···삼성 홍라희여사 2조 6860억 '1위'
[ 2020년 04월 09일 12시 54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국내 주요 재벌가의 회장 부인들이 상당한 수준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약계에서는 종근당 이장한 회장 부인 정재정 씨가 400억원이 넘는 주식을 가지고 있었고,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의 부인 송영숙 씨도 200억원이 넘는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두 사람은 모두 국내 100대 그룹 재벌가 부인 중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주식 부자’였다.
 
9일 기업분석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정 씨·송 씨 등의 주식평가액은 각각 409억 1000만원, 231억원에 달했다.
 
정 씨는 종근달 홀딩스 주식을 29만 1575주 보유하고 있는데, 해당 주식은 7일 종가 주당 10만 8000원임 고려했을 때 310억원을 넘기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 씨는 94억원 상당의 경보제약 주식도 함께 가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송 씨도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상당수 보유하고 있었는데, 주식평가액만 231억원이었다.
 
이외에도 삼성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씨는 삼성전자 보통주(5415만 3600주·0.91%) 주식평가액만 2조 6860억 2000만원에 달해 주요 오너가 부인 중 가장 높은 액수의 주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동서그룹 김석후 회장 부인인 문혜영 씨는 (주)동서 주식을 200만 5935주(2.01%) 가지고 있었는데, 평가액만 336억원이다.

농심그룹 신춘호 회장의 부인인 김낙양 씨는 율촌화학(145억원)·농심홀딩스(98억원)·농심(7억 9000만원) 등 세 곳에서 251억원 상당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었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 소장은 “그룹 총수 배우자는 상황에 따라 그룹 전면에 나서거나 지분 등으로 경영에 깊이 관여해야 할 여지가 높은 특수관계자”라며 “특히 그룹 승계와 관련해 판도를 바꿀 수 있기 때문에 시장에서 그룹 총수 부인의 지분 동향에 관심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CXO연구소는 국내 주요 100대 그룹 재벌가 부인 주식 재산 현황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대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관리하는 59개 대기업집단을 포함한 100개 그룹이었고, 조사 대상은 회장의 부인 중 이름 파악이 가능한 90명이었다.
 
주식 평가액은 지난 7일 종가를 기준으로 산정됐다. 비상장사 주식가치는 이번 조사에서 제외됐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경남제약·코오롱생과·종근당홀딩스·한독 등 대표 '교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