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정기석·안치석 공동단장 '공공의료TF' 구성
위원 23명 참여···"개념 재정립·현장의견 수렴 등"
[ 2020년 04월 09일 13시 19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의사협회가(의협)가 정기석 한림대성심병원 교수(前 질병관리본부 본부장)·안치석 충북도의사회 회장을 공동단장으로 하는 ‘공공의료TF’를 구성했다고 9일 밝혔다. 해당 TF에는 총 23명의 위원이 참여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공공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등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데 따른 움직임으로 보인다.
 
의협은 이날 자료를 내고 “공공의료TF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등 정부의 불합리한 정책 추진에 대한 대응이라는 기존의 수동적 자세에서 벗어나, 공공의료 개념 재정립에 역점을 두고 의료계가 앞장서서 공공의료 활성화 대책을 수립해나가기 위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공공의료TF는 공공의료 방향성 설정 및 사업모형 제시, 공립병원 의료인력 확보방안 마련, 공공의료 참여주체·제공범위·민간의료와 연계 등 공공의료 시스템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공공의료 전반을 고찰해 국내 의료체계와 부합하는 공공의료 모델을 정립한다는 복안이다.
 
한편, 의협은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감염병전문병원 설립 등 공공의료 강화 목소리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성종호 공공의료TF 간사(의협 정책이사)는 “그동안 의료계가 공공의료에 대한 관심이 부족했던 게 사실이고 의료현장의 목소리가 정책에 충분히 반영되지 못했다”며 “이제는 임상현장에 있는 의사들이 직접 공공의료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서 한국형 공공의료 및 관련 제도를 만들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 한전공대보다 전북 공공의대 설립 우선” 촉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