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뷰노, 집행임원제 도입 선진경영체계 구축
"기업 효율성·투명성 높여 실질적인 사업성과 가속화 기대"
[ 2020년 04월 09일 16시 50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 기업 주식회사 뷰노(대표 김현준)는 지난달 개최된 정기주주총회에서 집행임원제도를 도입하기로 하고, 후속 이사회를 통해 대표집행임원과 각 직무별 집행임원들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집행임원제도는 기업 경영과 감독의 상호 기능을 분리한 지배구조다. 해당 제도 도입 시, 이사회는 집행임원에 대한 선임과 감독권한을, 집행임원은 업무집행의 책임과 권한을 갖게 돼 빠른 의사결정이 가능하고 기업의 투명성을 강화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주요 선진국에서는 집행임원제도가 보편화 됐고 국내에서도 2011년 상법개정으로 도입 근거가 마련된 후 권장되고 있으나 아직 초기 도입단계다.

현재 일부 사모펀드가 경영에 참여한 기업이나 대형 IT기업만 집행임원제도를 채택하고 있으나 뷰노와 같은 벤처기업의 도입은 선도적이다.
 
뷰노는 기존에 3명의 창업멤버 ▲이예하 대표이사 ▲김현준 사내이사(전략총괄 부사장) ▲정규환 사내이사(기술총괄 부사장) 등으로 구성된 이사회를 통해 운영됐으나, 집행임원제로 전환되면서 이예하 대표이사는 이사회 의장을 맡게 되고, 김현준 부사장은 대표집행임원으로 경영 총괄(CEO)을, 정규환 부사장은 집행임원으로 연구개발 총괄(CTO)를 맡게 됐다.

그 외 의료영상, 의료음성, 생체신호 등 각 R&D 본부와 사업화본부, 국내영업실, 의학실, 법무실 및 경영기획본부 등 부서 및 관련업무는 각 담당 집행임원들이 맡게 된다.
 
이예하 뷰노 이사회 의장은 “2014년 창립 이후 급성장한 뷰노의 배경에는 초기 창업자뿐 아니라 책임감을 가지고 각자의 영역을 이끌어간 다수의 유능한 임직원들의 노력이 있었다”며 “이번 집행임원제도 도입으로 경영지배구조를 명확히 함으로써 더욱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경영체제가 마련돼, 새로운 도약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김현준 뷰노 대표집행임원은 “개편된 체제를 기반으로 현재 진행중인 R&D를 가속화하는 한편, 개발 및 인허가 완료된 의료 인공지능 솔루션의 국내 매출 확대 및 해외 시장 진출 가속화 등 실질적인 성과를 이끌어 내겠다”고 덧붙였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