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원 여성탈의실 몰카 보안요원 '징역 10월' 선고
[ 2020년 04월 29일 17시 31분 ]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병원 보안요원이 여성 탈의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탈의 장면을 찍어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이헌숙 판사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방실침입 혐의로 기소된 A(44)씨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 3년간 제한도 명령했다.

광고
 

A씨는 세종지역 한 병원 보안요원으로 일하던 지난해 6∼7월께 병원 여성 탈의실에 침입해 휴대전화를 설치한 뒤 피해자들이 옷 갈아입는 모습을 몰래 찍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판사는 "피고인이 초범이고 반성하고 있기는 하다"면서도 "범행수법이 대담하고 죄질이 나쁘다"고 실형 선고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walde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