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감염병 K-방역, 신성장동력사업 육성"
감염병 대응 전주기 시스템 구축 포함 '3+1 전략' 추진
[ 2020년 05월 14일 12시 47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K-방역을 본격 육성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했다.
 

코로나19 완전 극복과 향후 신‧변종 감염병 대비는 물론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감염병 대응 관련 글로벌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K-방역을 신성장산업으로 키우기 위해서다.
 

이에 정부는 감염병 대응체계인 방역‧예방, 진단‧검사, 백신‧치료 등 3대 영역별 경쟁력 강화를 적극 지원하고 이에 더해 전주기 시스템 산업화의 기반을 갖추는 ‘3+1 육성전략’을 강력히 추진한다.
 

1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개최된 제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감염병 대응 산업 육성 방안’이 집중 논의됐다.
 

세부적으로 방역‧예방 분야에서는 ▲AI‧빅데이터 활용 예측 모형 개발 ▲감염병 연구데이터 DB 구축 활용 ▲핵심 방역장비 국산화 등에 중점을 둔다.
 

진단‧검사 분야의 경우, ▲인체유래물 등 활용 지원 ▲연구기관의 인력 및 장비 제공 ▲선진입‧후평가 실효성 제고 ▲중소‧벤처 진단키트 생산업체 지원 ▲국산 의료기기 사용 활성화 등에 주력한다.
 

백신‧치료 분야에서는 ▲치료제‧백신 R&D 및 임상시험 지원 확대 ▲치료제‧백신 생산 및 공정개발 서비스 지원 ▲치료제‧백신 개발기업 발굴‧육성 및 투자 촉진 ▲혈장치료를 위한 혈액규제 개선 및 패키지 지원 ▲생물안전시설 기업 활용 지원 및 연구개발 서비스 확대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종합적 대응능력을 제고하기 위한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감염병연구소 설립을 추진하고 감염병 대응 전(全) 과정에 대한 한국형 감염병 진단기법(3T: Test-Trace-Treat)을 국제표준으로 제정하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정부는 3+1 분야별 상황 및 경쟁력을 감안한 맞춤형 전략을 수립하되 현재의 기회요인 활용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이를 위해 규제‧제도 개선은 행정조치를 통해 개선할 수 있는 부분부터 우선 추진하며 법령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향후 국회에서 논의될 수 있도록 한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K방역 주역 생활치료센터, 1곳만 빼고 운영 '종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