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국, 1조원 주고 자국 제약사 불러들인다
제약 리쇼어링 박차, '미국내 생산' 조건으로 복제약 기업과 4년 계약
[ 2020년 05월 20일 06시 26분 ]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용 복제약(제네릭 의약품)과 의약품 원료를 국내에서 생산한다는 조건으로 자국 제약업체와 3억5천400만 달러(약 4천300억원) 상당의 계약을 맺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은 18일(현지시간) 미국 정부가 이런 계약을 맺은 사실을 오는 19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업체는 미 버지니아주에 본사를 둔 복제약 제조사 플로우(Phlow Corp)로 주로 인도, 중국 등 해외에서 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이번 계약은 해외에 마련된 의약품 생산 기반을 국내로 들여오려는 미 정부 노력의 일환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은 이 계약에 대해 NYT에 "의약품 생산 및 공급망을 국내로 들여오려는 미국의 노력에 있어 역사적인 전환점"이라고 자평했다.
 

알렉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도 오는 19일 공개될 성명에서 "국내 역량을 재건해 보건 위협으로부터 우리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중대한 한 걸음"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미 보건복지부 산하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은 플로우에 3억5천400만 달러를 지급하며, 계약 기간은 4년이다.
 

이 계약은 10년 연장될 수 있고 연장 시 계약 규모는 8억1천200만 달러(약 9천950억원)에 이른다고 NYT는 덧붙였다. 이는 미 보건복지부(HHS)가 맺은 계약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younglee@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