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원순 서울시장 "공공의대 설립 재도전" 선언
"서울형 표준방역체계 구축 일환, 코로나19 확산 계기로 필요성 절감”
[ 2020년 05월 20일 14시 40분 ]
<사진제공 연합뉴스>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서울특별시가 공공 의과대학 설립 재추진을 선언했다. 2018년 서남의대 인수전 실패 후 2년 만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열린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울형 표준방역체계 구축 일환으로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설립하는 공공의대는 서울시민은 물론 공공의료시스템 역량 강화의 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서울시의 공공의대 설립 재도전은 코로나19 사태로 공공의료 중요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서울시가 선제적으로 감염병 예방과 대응에 나서겠다는 포석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서남의대 인수를 통한 공공의대 설립을 추진했다가 고배를 마셨던 만큼 이번에는 보다 탄탄한 전략을 통해 숙원을 풀겠다는 각오다.
 
실제 서울시는 지난 20181000억원을 투자해 서남의대를 인수, 서울시립대 산하 의과대학으로 전환시키고, 여기서 배출된 인력을 서울시 산하 12개 시립병원에 공급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정부 및 서남대 이사진 등과 논의에서 접점이 나오지 않아 결국 인수를 포기했다.
 
서울시가 표준방역모델 구축을 위해 올해부터 2024년까지 잡은 예산은 2800억원에 달한다. 공공의대 설치 비용은 포함되지 않은 상태여서 실제 소요 예산은 늘어날 수 있다.
 
박원순 시장은 서남병원 인수 단계에서도 협의를 많이 했고 최근 국무회의에서도 공공의대 설립을 제안한 바 있다앞으로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염병과 같은 공공의료는 공공기관이 맡아야 하고, 또 그것을 전문적으로 관리하는 의료인력이 필요하다기존 시립병원을 운영하면서 그런 아쉬움을 많이 느꼈다고 덧붙였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공공의대 설립 법(法), 20대 국회 무산→21대 촉각
서남의대 후속 '서울시립대 남원캠퍼스' 설립 제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지의규 정보화실장·제환준 기획부실장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2020년 한국연구재단 국책 연구과제 수행
이삼용 전남대병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박중원 교수(국립암센터), 임상시험 유공 복지부장관 표창
서울의료원장에 송관영 서남병원장 임명
한국건강증진개발원 홍경수 경영기획실장 外
정훈재 서울부민병원장, 비플러스랩 대표이사
대한성형안과학회장에 백세현 교수(고대구로병원) 취임
제약홍보전문위원장, 최천옥 상무(한림제약)-부위원장, 차흔규 팀장(국제약품) 진성환 팀장(제일약품) 外
서광병원 류혜경 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 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부친상-허번영 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진료교수 시부상
홍성희 을지대 총장·의료법인 을지병원 이사장 부친상
최기영 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 부친상
장태안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별세
식품의약품안전처 김명호 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