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들, 비대면진료 찬성 43.8% vs 반대 26.9%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공개, 全지역·연령대서 찬성 비율 우세
[ 2020년 05월 21일 11시 13분 ]
<자료: 리얼미터>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코로나19로 원격의료가 다시 뜨거운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비대면 진료 도입에 대해 찬성하는 국민들이 더 많다는 여론 조사 결과가 나왔다. 
 
21일 리얼미터는 TBS의 의뢰로 시행한 비대면 진료 도입 관련 여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비대면 진료 도입의 찬성하는 의견이 43.8%로 반대하는 의견 26.9%에 비해 약 17% 가량 더 많았다.
 
도입 찬성의 주요 이유는 ‘의료산업 활성화와 진료 접근성이 좋아질 수 있다’는 것이었고 반대 이유는 ‘오진 가능성이 있고 대형병원 독점이 강화될 수 있다’는 것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전 지역에서 도입 찬성 의견이 우월했다.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원내감염 우려가 원격의료 논의를 재점화시켰지만 막상 피해가 컸던 대구‧경북 지역은 도입 찬성 의견이 37.1%로 가장 낮았다. 하지만 반대 의견 26.3%에 비해서는 10% 이상 높은 수치였다.
 
찬성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광주‧전라지역(51.6%)이었고 뒤를 이어 디지털헬스케어 규제자유특구이자 원격의료 시범사업이 시행되고 있는 강원 지역이 48.4%를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비대면 진료 도입에 대한 찬성하는 비율이 줄었다. 하지만 역시 전 연령대에서 비대면 진료 도입 찬성 의견이 우세했다.
 
18~29세 응답자들은 52.5%가 찬성했지만 70대 이상은 33.3%에 그쳤다. 60대와 70대 이상의 경우 비대면 진료에 대해 잘 모른다고 응답한 비율이 40.4%, 50.7%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다.
 
지지정당 별로는 정의당 지지자들의 도입 찬성 비율이 70%를 기록해 여타 정당 지지자들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앞서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는 정부의 비대면 의료 일방 추진에 대해 반대 논평을 냈는데 정작 지지자들은 비대면 진료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여준 것이다.
 
주요 정당들을 살펴보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은 찬성 비율이 51%였고 미래통합당 지지자들의 찬성비율이 28.4%로 가장 낮아 지지 정당에 따라 비대면 진료 도입에 대해 의견이 극명하게 갈렸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 "오늘부터 전화상담·처방 전면 중단 권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지의규 정보화실장·제환준 기획부실장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2020년 한국연구재단 국책 연구과제 수행
이삼용 전남대병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박중원 교수(국립암센터), 임상시험 유공 복지부장관 표창
서울의료원장에 송관영 서남병원장 임명
한국건강증진개발원 홍경수 경영기획실장 外
정훈재 서울부민병원장, 비플러스랩 대표이사
대한성형안과학회장에 백세현 교수(고대구로병원) 취임
제약홍보전문위원장, 최천옥 상무(한림제약)-부위원장, 차흔규 팀장(국제약품) 진성환 팀장(제일약품) 外
서광병원 류혜경 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 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부친상-허번영 삼성서울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진료교수 시부상
홍성희 을지대 총장·의료법인 을지병원 이사장 부친상
최기영 분당서울대병원 병리과 교수 부친상
장태안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별세
식품의약품안전처 김명호 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