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증상자와 일반인은 외과용 및 덴탈 마스크도 Ok"
서울아산병원 김미나 교수 "고효율 마스크는 의료진에 적합"
[ 2020년 05월 26일 12시 15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코로나19 감염 사태에서 꾸준한 착용습관을 위해 일반인에게는 외과용 및 덴탈 마스크 착용이 적합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김미나 교수는 최근 "유증상자와 일반인은 외과용과 덴탈마스크가 적합하다"는 내용의 권고안을 대한의학회지(JKMS) 오피니언면에 게재했다.

일반인이 코로나19 유행 시기 마스크를 착용하는 목적은 본인과 타인이 무증상 감염자일 것을 대비해 비말 접촉을 막는 데 있다.

이에 김 교수는 "유효성과 안전성을 균형 있게 갖춘 외과용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적절한 조치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외과용(덴탈) 마스크 △면 마스크 △공기정화필터 장착 마스크(KF80, KF94, N95)를 대상으로 비말 차단효과와 착용감, 재질, 착용 목적 등을 분석해,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공중 마스크로써의 적합성을 판단했다.


그 결과 통풍이 잘 되는 외과용 마스크는 호흡곤란 등의 문제가 발생할 우려가 적어 장시간 안전하게 사용이 가능했다. 마스크 속감에 들어 있는 필터와 방수 처리된 겉면은 비말이 마스크 밖으로 빠져나가는 걸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래 외과용 마스크는 수술하는 의료진이 말을 하거나 기침할 때 무균 상태 수술대 위로 비말이 튀는 걸 막기 위해 착용한다. 외과용 마스크의 감염예방 효과는 오랜기간 의료현장에서 입증돼 왔으며, 호흡기 증상이 있는 감염 환자에게도 비말전파 방지용으로 쓰이고 있다.
 

KF94·N95마스크처럼 공기정화필터(해파필터)가 있는 고성능 마스크는 미세입자의 유입을 차단한다. 안면부와 마스크 접촉면이 완전히 밀착되므로 착용자는 필터를 통해 호흡한다. 밀착도만 유지되면 착용자의 비말이 마스크 밖으로 배출되지 못해, 비말을 포획하는 기능이 뛰어나다.


하지만 해파필터가 습기에 약하다는 단점이 있다.

KF94마스크 안쪽에 침방울 크기로 파란색 염료를 세 군데 떨어뜨린 결과, 순식간에 해파필터가 젖어 마스크 겉면에서도 염료가 비쳐 보였다.

반면 외과용 마스크는 바깥 표면에 염료가 비치지 않고 건조한 상태를 유지한 것으로 확인됐다.


만약 호흡기증상이 있는 사람이 KF94마스크와 같은 황사마스크를 쓰면, 기침할 때 나오는 침방울에 의해 마스크가 젖어 단시간에 필터기능이 떨어질 우려가 있다.

필터로 호흡을 하는데 필터가 망가지면, 호흡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다. 질식을 피하기 위해선 마스크의 밀착을 깨뜨려야 하는데, 이 경우 마스크 본연의 비말 차단효과는 기대할 수 없다.
 

면 마스크는 착용자 비말이 타인에게 전파되는 걸 막아주지만 효과는 외과용 마스크의 3분의 1에 그친다.

김미나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많은 사람들이 외과용 마스크보다 KF80 및 KF94마스크와 같은 황사마스크가 감염병 예방에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한다"며 "하지만 고효율 마스크에만 의존하면 ‘가짜 안전감’이 생겨, 정작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병 예방에 훨씬 도움 되는 손씻기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소홀히 할 우려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료진이 아닌 일반인과 호흡기 기능이 떨어진 유증상자는 호흡이 편하고 비말 차단 효과도 있는 외과용 마스크를 착용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