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암세포가 종양 파괴 바이러스 공격 피하는 비결
[ 2020년 06월 03일 07시 51분 ]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바이러스 질환이다.


그러나 바이러스가 항상 인간에게 질병을 일으키는 건 아니다. 때때로 바이러스는 항암 면역반응을 자극하고 암세포를 파괴하는 암 치료에 쓰인다.
 

이런 종양 살상 바이러스(oncolytic viruse)는 암세포에 침투해 그 안에서 증식한다.
 

그러나 이와 같은 바이러스 치료로 효과를 보는 암 환자는 많지 않고, 왜 암에 따라 바이러스 반응이 다를지도 알지 못했다.

 

그런데 암세포가 염증 반응을 유도해 바이러스의 공격을 피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프랜시스 크릭 연구소 과학자들은 2일 저널 '네이처 세포 생물학(Nature Cell Biology)'에 관련 논문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암세포의 주변 환경을 관찰하다가 암 관련 섬유아세포(CAFs)가 암의 성장과 확산은 물론 자체 보호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걸 발견했다.
 

암세포는 CAFs와 직접 접촉해 염증을 유발함으로써 주변 조직에 일종의 경보를 울렸다. 이런 자체 경보는 종양 살상 바이러스에 대한 암세포의 방어력을 강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암세포는 소량의 원형질을 CAFs에 흘려보내 염증 반응을 일으켰다. 암세포의 세포질은 CAFs를 자극해, 주변 세포에 사이토카인(염증 물질의) 분비 신호를 보내게 했다.
 

이 연구소의 '종양 세포 생물학 랩' 리더이자 논문 저자인 에리크 사하이 박사는 "암세포와 섬유아세포가 직접 접촉 상태에 있을 때만 이런 염증 반응이 일어난다"라면서 "건강한 세포에선 세포막이 둘 사이를 갈라놓기 때문에 상처가 생겨야 이런 유형의 염증 반응이 나타난다"라고 설명했다.
 

사하이 박사는 또한 "암이 인체의 방어 기제를 중간에서 가로채 자기 이익을 챙기는 명확한 사례"라고 덧붙였다.
 

연구팀은 배양한 암세포 실험에서, 이 신호 경로를 차단하면 암세포가 바이러스의 공격에 민감해진다는 걸 확인했다.
 

이 발견이 장차 암세포가 유도하는 염증 반응을 완화하고, 더 효율적인 바이러스 공격을 유도하는 치료제 개발로 이어지기를 과학자들은 기대한다.
 

사하이 박사팀은 다음 단계로, 염증 신호를 유도하는 암세포의 원형질이 섬유아세포로 전달되는 과정을 중점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cheo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관 고득영·인구아동정책관 최종균·노인정책과장 양동교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류광희·백병준 교수(순천향천안병원),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김숙영 교수(을지대 간호대학), 직업건강협회 회장 취임
서울시의사회 봉사단, 신한은행 굿커넥트 공모전 4000만원
곽호신 박사(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수목 부산경남지역본부장·서명철 인천경기지역본부장·김남훈 요양기획실장 外
경희대학교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고대 37년 근속 김명신씨,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승원 교수(순천향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국제학술지 후두경 7월호 '표지 논문’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정부 '십자공로훈장'
분당서울대병원 이재호 폐센터장·김기정 척추센터장·강성범 외과과장·김정훈 이비인후과장外
이동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뇌종양학회 회장 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