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 이달 4일부터 '남산생활치료센터' 운영
50실 규모 100명 수용 가능···기존 태릉센터 오늘 운영 종료
[ 2020년 06월 03일 17시 46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서울시는 4일부터 코로나19 경증 및 무증상 환자 관리를 위한 '서울시 남산생활치료센터'를 설치·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이 센터는 중구에 있는 서울유스호스텔에 마련됐으며 총 50실 규모로 100명(2인1실 원칙)을 수용할 수 있다. 상황에 따라서는 최대 150명(3인1실)까지 수용하게 된다.
 
이에 맞춰 지난 3월16부터 태릉선수촌에 총 210실 규모로 설치‧운영해 온 ‘서울시 태릉생활치료센터’는 3일자로 운영을 종료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생활치료센터의 지속적·안정적 운영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시 소유 시설인 서울유스호스텔에 새 센터를 마련했다.
 
앞서 태릉센터에서는 총 80일의 운영기간 동안 운영총괄반, 시설관리반, 의료지원반, 소방‧경찰 등 1일 평균 98명의 인력이 1일 3교대 및 상주근무를 통해 24시간 입소자 관리 및 치료에 전념해 왔다.
 
서울에서 발생한 코로나19환자의 27%에 해당하는  213명이 생활치료센터에 입소, 191명이 완치판정을 받고 퇴소(완치율 89.6%)했다.
 
새로 개소하는 남산생활치료센터 역시 태릉센터와 같이 보라매병원 감염내과 전문의 및 간호사 등의 의료진과 서울시 직원, 소방·경찰인력 등 47명이 24시간 상주해 입소자들을 대상으로 의료·생활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의료지원반은 보라매병원에 마련된 중앙모니터링센터의 화상 진료지원 시스템과 모바일 문진 애플리케이션 등을 활용해 '비대면 진료 시스템'을 운영한다.
 
운영총괄반은 생활치료센터 행정 전반을 총괄하고 식사, 필요 물품, 택배 등의 서비스 지원 임무를 맡는다. 또 경찰 인력이 24시간 상주해 센터 내·외부 질서유지를 담당한다.
 
센터 입소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중 경증·무증상 환자들이며, 65세 이상이거나 만성 기저질환자, 고도비만자, 임신부, 투석환자, 이식환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은 입소할 수 없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공동 생활권인 수도권의 코로나19 환자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고 재확산 가능성이 있는 만큼 생활치료센터 중요성은 더 높아지고 있다"며 "입소환자들의 빠른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보라매병원, ‘생활치료센터’ 임무 완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제의대 박선철·충남의대 조철현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정호영 경북대병원장, 대한위암학회 회장
경희의대 동문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청주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회장에 김태형 교수(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의사협회 신임 대변인 김대하(홍보이사)
계명대동산병원 바이오브레인융합연구팀,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아주대의료원 생리학교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복지부 최종희 장애인정책과장·신승일 오송생명과학단지지원센터장
문용자 의사협회 고문, 국민미션 어워드 의료인 부문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김교웅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前 구로구의사회장) 빙모상
김기혁 공단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장모상
최광성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