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선별진료소에서 마주한 '코로나19'
권세광 병원장(연세본사랑병원)
[ 2020년 06월 04일 15시 10분 ]
[특별기고] 필자는 경기도 부천 소재 척추관절 병원에서 하루 100명 가까이 환자를 본다.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이었던 지난 3월부터 매월 주말 선별진료소에서 진료를 한다.
 
때문에 직원들 사이에서는 코로나 어벤저스라는 별칭을 얻었다. 아마도 봉사와 더불어 부천시의사회 코로나대책위원회 간사로 활동하면서 직원들에게 잔소리를 아끼지 않은 탓이다.
 
필자가 속한 부천시의사회에서는 주말마다 의료진 지원을 받아 당번을 정하고 코로나19의 최전선인 선별진료소에서 활동한다.
 
현재 부천시 보건소 3곳 중 2곳은 일반진료를 보고 원미구 본원은 선별진료만 전담한다.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이 곳에 상주하는 의사들의 업무 부담이 커졌다.
 
같은 의료인으로서 이들의 노고를 잘 알기에 필자도 팔을 걷어붙이고 매달 함께 하기로 마음먹었다.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직원들과 팀을 이뤄 코로나19 의심환자를 문진하고 검체 채취 등을 맡아 진행한다. 감염 방지를 위해 방호복, 고글, 마스크 착용과 소독작업 후 진료에 임한다.

"신천지 해외입국자 이태원발 확산 때 진료 함께 한 의료진, 보건소 직원들 감사" 
 
3월 초 첫 번째 의료봉사를 나갔을 때의 일이다. 대구 신천지 확진자가 정점일 때였다. 부천시에도 신천지 지회가 있고, 3000명 정도 회원이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기에 검사를 받는 사람 대부분이 신천지 교인들이었고 그들 중 젊은세대는 혹시라도 감염됐을까 불안에 떨고 있었다.
 
병원에서 일하는 만큼 많은 환자들을 봐 왔지만 이번에는 조금 달랐다.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은 시점에서 감염될 경우 급격한 호흡 곤란과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긴박한 상황이었다.
 
두 번째 의료봉사는 4월 중순이었다. 이 시기에 선별진료소에는 대부분 해외 입국자들이었다.
 
한국말이 조금 어눌한 해외교포분들이 있있다. 한국의 체계적인 선별진료소 시스템을 보고 적잖이 당황한 모습이었다.
 
그리고는 금세 검사장 분위기에 적응하려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해외와 한국의 코로나19 대처 방식이 다르기에 낯설게 느끼는 것도 당연했다.
 
5월 말에 세 번째 의료봉사를 다녀왔다. 낮 최고 기온이 27도를 육박하는 매우 더운 날씨였다. 이날 따라 두꺼운 방호복을 입고 검사를 진행하는 것은 더욱 힘들었다.
 
부천 내에도 확진자가 많이 늘어 산발적이고 전 연령 층에 걸쳐 다양한 사람들을 검사했다. 평소 보건소에서 예약제로 검사를 하는데 이날부터 의심자는 신속검사로 진행됐다.
 
이태원부터 인천 학원강사를 거쳐 n차 감염자 확산으로 부천지역 구석으로 퍼져있는 상황이기에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의 연속이었다.
 
의료봉사를 마치고 나는 다시 현업으로 돌아와 근무하고 있다. 진료실에 있으면 그동안 만났던 수 많은 코로나19 의심자부터 의료진, 보건소 직원들의 얼굴이 떠오른다.
 
특히 부천시 보건소 직원들이 주말도 반납하고 쉼 없이 일하고 있는 모습이 생각난다. 그들은 지칠 법도 했지만 사명감으로 의료진과 팀워크를 이뤄 맡은 업무를 충실히 해냈다.
 
부천시의사회 소속 회원들 역시 평일에는 현업서, 주말에는 당직의로 활동하며 코로나19로부터 지역사회를 지키기 위해 애쓰고 있다.

"국민 개개인의 노력 절실한 시점으로 본인 스스로 바이러스 노출 확률 줄여야"

 
대구에서 폭발적인 감염이 진행됐을 당시 가장 큰 역할을 했던 단체가 대구시의사회다.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의사협회는 나름의 역할이 있지만 넘치는 의료 부담은 지역의사회 자발성에 기댈 수 밖에 없고 이를 평소에 대비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
 
나와 함께한 모든 분들의 노고와 더불어 보이지 않는 곳에서 감염예방을 힘쓰는 분들 덕분에 코로나19 상황에서 지역사회 의료 대처능력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었다. 물론 백신이 개발되기 전까지 코로나19는 쉽게 종식되지 않을 것 같다.
 
생활 속 방역으로 코로나19와 함께 지낼 수 밖에 없다면 현장에서 노력하는 관계자들과 의료진 노고와 더불어 개개인의 노력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스스로 감시하고 조심하자. 일상생활에서 마스크는 반드시 착용하고 손소독제 사용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고 모임을 자제하자. 스스로 바이러스에 노출될 확률을 줄여야 한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