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개월 업무정지 처분 모르고 병원 인수한 의사
양도 의사가 사실 정확히 안알려···재판부 "처분 대상 아니다"
[ 2020년 06월 08일 12시 07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업무정지 처분을 받은 줄 모르고 병원을 인수한 의사에게 처분을 적용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14부(재판장 김정중)는 의사 A씨가 보건복지부를 상대로 낸 업무정지처분 무효확인 소송에서 업무정지 처분을 취소했다고 8일 밝혔다.


2017년 4월 봉직의로 근무하던 A씨는 원장인 B씨로부터 의원을 인수하지 않겠냐는 제안을 받았다. B씨는 “배우자가 요양병원을 개원하면서 의원을 양도받을 사람을 알아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고민 끝에 A씨는 2017년 6월 B씨로부터 의원을 양수하는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한 달 뒤에는 자신의 이름으로 개설신고도 마쳤다.


그러나 병원을 운영한지 1년 만에 A씨는 보건복지부로부터 업무정지 처분 통지를 받았다. 알고 보니 B씨는 앞서 요양급여를 부당청구한 사실이 드러나 69일의 업무정지 처분통지를 받았던 것이다.


앞선 현지조사 결과, B씨는 요양급여를 이중청구했을 분만 아니라 약제비를 부당하게 청구했다는 사실이 적발됐다. 또 내원 일수도 거짓으로 청구하는 등 B씨가 부당하게 챙긴 요양급여비용은 총 4493만원에 이른다.


그러나 이같은 사실을 일절 알지 못했던 A씨는 곧 소송을 제기했다.


현행법에 따르면 업무정지 처분은 요양기관 양수인에게 이어진다. 단 양수인이 처분 사실을 몰랐을 경우에는 처분이 승계되지 않는다.


A씨는 “B씨로부터 업무정지처분에 대한 설명을 전혀 듣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위법행위와도 전혀 연관이 없다”며 “위법 사유가 승계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A씨 주장을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A씨가 병원을 인수하면서 치른 금액이 시세보다 높은 수준이었다는 점에 주목했다. 만일 업무정지 처분 사실을 알았다면 의원을 시세보다 낮게 넘겼을텐데 그렇지 않았다는 판단이다.


재판부는 “만일 A씨가 업무정지 처분사실을 알았다면 이사건 계약조건이 반영됐을 것”이라며 “그러나 양수대금 결정이나 지급 과정을 살펴보면 A씨는 오히려 평균 이상 대금으로 의원을 인수하는 등 처분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이어 “B씨 또한 ‘당시 업무정지 처분이 철회될거라 생각해서 A씨에게 말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는데 이 같은 내용은 신뢰할 만하다”며 복지부의 처분을 취소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의대 동문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청주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회장에 김태형 교수(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의사협회 신임 대변인 김대하(홍보이사)
계명대동산병원 바이오브레인융합연구팀,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아주대의료원 생리학교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복지부 최종희 장애인정책과장·신승일 오송생명과학단지지원센터장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윤동섭 교수
문용자 의사협회 고문, 국민미션 어워드 의료인 부문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관 고득영·인구아동정책관 최종균·노인정책과장 양동교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류광희·백병준 교수(순천향천안병원),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김기혁 공단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장모상
최광성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