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반의>내과>정형외과>안과>이비인후과 順
개원가 진료과목별 요양급여 공개, 증가율은 정신건강의학과 최고
[ 2020년 06월 22일 12시 31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지난해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일반의 다음으로 가장 많은 요양급여실적을 기록한 진료과목은 내과인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건강의학과는 증가세가 가장 확연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2일 공개한 2019년 진료비 심사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의원 급여비용은 16조8644억원으로, 전년 대비 11.5% 증가했다.
진료과목별로 살펴보면 일반의(3조850억원)가 가장 많았고, 내과가 3조736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내과는 일반의를 제외하면 매년 가장 높은 급여비용을 기록 중이며 최근 들어서는 일반의와의 격차도 좁아지고 있다.

2015년에는 일반의 2조2725억과 내과 2조653억원을 각각 기록했지만 올해는 일반의 3조850억, 내과 3조736억으로 차이가 대폭 줄었다.
 
이 외에 정형외과 1조8335억원, 안과 1조6965억원, 이비인후과 1조4204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급여비용 증가세가 가장 또렷한 진료과는 정신건강의학과로, 전년 동기 대비 23.6% 증가한 5857억원을 기록했다. 비뇨의학과도 19.4%, 안과 16.8%등 증가세가 높다.
 
증가율이 가장 낮은 과는 소아청소년과로, 전년보다 2.6% 증가한 8073억원으로 집계됐다. 내원일수는 0.9% 줄었다. 내원일수 감소는 외과 1.7%, 산부인과 1.5% 등이 집중됐고, 나머지 진료과는 조금씩 증가했다.
 
전체 요양기관종별 심사실적을 보면 의료기관 급여비용은 의원이 16조8644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상급종합병원 14조9705억원, 종합병원 14조7210억원 순이었다.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질병은 입원의 경우 ‘노년백내장’, ‘상세불명 병원체 폐렴’, ‘감염성 및 상세불명 기원의 기타 위장염 및 결장염’ 순이고, 외래는 ‘치은염 및 치주질환’, ‘급성 기관지염’, ‘혈관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 순이었다.
 
암 질병으로 입원한 진료인원은  43만4131명이고, 요양급여비용은 4조7807억원으로 전년 대비 6.68% 증가했다.

한편 지난해 심평원은 총 15억7000만건을 심사했으며, 심사금액은 97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년 대비 10.13% 증가한 수치며, 건강보험 진료비는 85조7938억원으로 전년 대비 10.11% 증가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원 1만6478원·병원 1만6145원·상급종병 1만9773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의대 동문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청주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회장에 김태형 교수(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의사협회 신임 대변인 김대하(홍보이사)
계명대동산병원 바이오브레인융합연구팀,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아주대의료원 생리학교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복지부 최종희 장애인정책과장·신승일 오송생명과학단지지원센터장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윤동섭 교수
문용자 의사협회 고문, 국민미션 어워드 의료인 부문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관 고득영·인구아동정책관 최종균·노인정책과장 양동교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류광희·백병준 교수(순천향천안병원),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김기혁 공단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장모상
최광성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