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지병원, 코로나19 신속 진단키트 식약처 허가 획득
캔서롭과 공동 진행, "임상시험 결과 94% 민감도와 96% 특이도 검증"
[ 2020년 06월 25일 11시 05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코로나19 거점 병원인 명지병원과 유전자분석 분자진단 전문기업 캔서롭이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항체 신속 진단키트가 식약처 제조허가를 받았다.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24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캔서롭과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진단키트 ‘큐센스 코비드19 아이지지/아이지엠 래피드 키트(Q-Sens® COVID 19 IgG/IgM Rapid Kit)’가 식약처에서 제조허가를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 제품은 별도의 기기 없이 10분 만에 검사 결과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코로나19 항체 진단키트로 면역크로마토그래피법을 사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때 생성되는 특이 항체를 검사하여 즉시 감염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명지병원의 임상시험에서 94%의 민감도와 96%의 특이도를 검증받았으며, 7월 초부터 미주지역을 시작으로 세계 시장에 본격 수출될 예정이다.
 
항체검사는 바이러스 감염 후 우리 몸에서 만들어지는 초기 항체 IgM, IgG를 혈액에서 검사하는 방법이다.


검사법은 전문가가 아니어도 누구나 할 수 있으며, 검사시간 10분 내외, 특별한 랩이 필요하지 않고 PCR 대비 검사비가 매우 경제적이라는 장점이 있다.
 

캔서롭 관계자는 “현재 미국 식품의약국(FDA) 긴급사용승인 절차도 진행 중이다”며 “급격히 코로나 감염자가 늘어나고 있는 서남아시아 등지로 수출 국가를 다양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월 100만 개 이상의 생산 능력을 갖추고 있고, 향후 생산시설 증설을 통해 생산량을 획기적으로 증대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명지병원, 타지키스탄과 코로나19 포함 협력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의대 동문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청주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회장에 김태형 교수(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의사협회 신임 대변인 김대하(홍보이사)
계명대동산병원 바이오브레인융합연구팀,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아주대의료원 생리학교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복지부 최종희 장애인정책과장·신승일 오송생명과학단지지원센터장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윤동섭 교수
문용자 의사협회 고문, 국민미션 어워드 의료인 부문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관 고득영·인구아동정책관 최종균·노인정책과장 양동교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류광희·백병준 교수(순천향천안병원),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김기혁 공단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장모상
최광성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