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감염병 전문병원 낙마 대전, '감염병 치료제' 연구개발 도전
바이오메디칼 규제자유특구 추가 여부 관심, 실증사업 방안 중기부 제출
[ 2020년 06월 30일 04시 45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권역별 감염병전문병원 설립 사업에서 고배를 마셨던 대전이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사업 추가로 이를 만회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규제자유특구심의위원회는 제3차 규제자유특구 선정 지역 발표를 앞두고 29일 오후 최종 심의를 진행했다. 최종 지정은 7월 6일 총리주재 특구위원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의료계의 가장 큰 이목을 끌고있는 것은 대전의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사업 추가 여부다.
 
이달 중순 대전시는 3차 규제자유특구 사업안으로 기업이 병원체자원 등 공동연구시설을 활용해 감염병 치료제를 연구개발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실증 사업안을 중기부에 제출했다. 
 
기존에는 바이오 기업들이 기술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비용 문제 등으로 인해 시설 및 장비를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경우들이 많았다. 
 
이에 대전 소재 연구시설을 2년 동안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해당 사업의 골자다.
 
시는 이를 통해 기존의 바이오메디컬 규제자유특구 사업과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중기부 박영선 장관이 먼저 제안한 아이디어로 알려져 실제 지정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대전은 중부권 감염병 전문병원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으나 고배를 마신 바 있다. 
 
대전은 국가지정음압병상을 운영하며 코로나19 환자를 돌봤던 충남대병원이 감염병전문병원 사업에 선정될 시 적극 지원을 약속했으나 안타깝게 최종 심사에서 탈락했었다.

경북 '산업용 헴프(대마) 규제자유특구' 지정 여부도 또 다른 관심사다. 원료의약품 소재 추출을 위한 헴프재배를 가능토록 하는 내용이다. 대마는 암·치매·뇌전증 등에 일부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그동안 마약류로 분류돼 산업화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경북도 관계자는 "최종 심의까지 가면 보통은 큰 문제가 없는 이상 지정이 되는 것으로 안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이 외에 울산이 바이오 데이터팜 구축 운영을 통해 진단마커 개발 및 감염병 신속대응 플랫폼을 개발하는 게놈서비스산업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의료 및 헬스케어 등과 관련해 규제자유특구 신청을 검토했던 경남, 전남, 광주 등의 지자체들은 다른 사업으로 규제자유특구 신청을 했거나 추가적인 준비 이후 4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지자체, 3차 규제자유특구 '바이오·의료' 집중 추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의대 동문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청주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회장에 김태형 교수(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의사협회 신임 대변인 김대하(홍보이사)
계명대동산병원 바이오브레인융합연구팀,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아주대의료원 생리학교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지원사업
복지부 최종희 장애인정책과장·신승일 오송생명과학단지지원센터장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윤동섭 교수
문용자 의사협회 고문, 국민미션 어워드 의료인 부문
보건복지부 복지정책관 고득영·인구아동정책관 최종균·노인정책과장 양동교
이대용 교수(중앙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과학기술 우수논문상'수상
류광희·백병준 교수(순천향천안병원),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포스터상
김기혁 공단일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장모상
최광성 교수(인하대병원 피부과)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