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국서 새로운 '신종 플루' 확인…팬데믹 우려
中 연구진, 돼지 샘플 분석…"실제 인간감염 사례도 있어"
[ 2020년 06월 30일 11시 09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또 다른 신종 플루 바이러스가 발견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지 연구진은 해당 바이러스 역시 팬데믹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29일 BBC 등 복수 해외언론에 따르면 베이징 소재 중국농업대학 연구진이 2011~2018년 축산농가 돼지에게서 3만여 개의 샘플을 분석한 결과, 기존 신종 플루 바이러스와는 다른 특징을 가진 새로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G4 EA H1N1’으로 명명된 이 신종 바이러스는 2009년 전 세계를 뒤흔들었던 A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와 북미에서 발생한 ‘H1N1’ 바이러스의 성질을 함께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해당 신종 바이러스가 인간에게 감염돼 코로나19와 같은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점이다.
 
실제로 연구진은 도살장이나 축산농가에서 종사자들 중 일부가 G4 EA H1N1에 이미 감염된 사례가 있으며, 중국 10개 지역에서 발견된 신종 인플루엔자 유전자 타입 대부분이 ‘G4’ 계열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현재는 G4 계열 바이러스가 사람간 전염이 이뤄질 가능성은 낮지만 2009년 신종 플루 대유행 이후 바이러스 변이 과정에서 사람간 전염이 가능하도록 달라졌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G4 EA H1N1에 감염된 돼지가 늘어날수록 인간도 노출될 위험이 높아지는데 해당 바이러스는 이미 중국 축산농가의 큰 문제”라며 “바이러스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팬데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반면 이번에 발견된 신종 플루 바이러스가 실제 팬데믹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낮다는 주장도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 산하 포가티 국제센터의 마사 넬슨 박사는 “연구에 활용된 샘플이 매우 적기 때문에 G4 바이러스가 중국 축산농가에 얼마나 널리 퍼졌는지는 알 수 없다”며 팬데믹 가능성은 낮다고 주장했다.
 
다만 “인플루엔자는 우리를 놀라게 할 수 있다”며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현재는 인플루엔자로 인한 위협이 간과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인수공통감염병 매년 200명 감염, 대책 시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주영수·공공보건의료연구소 연구조정실장 민혜숙·진료부장 주성홍 外
삼성서울병원, ISO27701 인증(국제표준 개인정보보호) 획득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문병윤 변호사 고문 위촉
이종국 국립공주병원장
인제의대 박선철·충남의대 조철현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정호영 경북대병원장, 대한위암학회 회장
보건산업진흥원 미래정책지원본부 정명진·산업진흥본부 엄보영 위원 外 승진 인사
경희의대 동문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청주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회장에 김태형 교수(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의사협회 신임 대변인 김대하(홍보이사)
계명대동산병원 바이오브레인융합연구팀,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임익강 서울 광진구의사회장 부친상
김교웅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前 구로구의사회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