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3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첩약급여화 시범사업 반대" 의료계 릴레이 성명
시도의사회·개원의사회·학회 등 32개단체 반발
[ 2020년 07월 02일 18시 18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첩약급여화 시범사업 저지에 사활을 걸고 나선 가운데, 시도·개원의의사회, 학회 등 30여 단체에서도 반대 성명이 이어지고 있다.
 
2일 의협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시도의사회와 산하단체, 각 학회 등에서 첩약 급여화 반대 릴레이 성명 발표를 제안한 이후 이날까지 총 32개 단체에서 규탄 성명서가 나왔다.
 
세부적으로는 시도의사회에서 서울특별시의사회, 부산·광주·대전·울산광역시 의사회, 강원도·충청북도·충청남도·전라북도·전라남도·경상북도·경상남도의사회, 제주특별자치도의사회 등이 성명을 발표했다.
 
개원의사회에서는 대한개원내과의사회,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직선제)대한산부인과의사회,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가정의학과의사회, 대한신경과의사회, 대한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대한신경외과의사회,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대한피부과의사회, 대한진단검사의학과개원의사회 등이 문제점을 지적했다.
 
전문과학회에서도 대한산부인과학회, 대한신경외과학회,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한이비인후과학회, 대한핵의학회가 복지부 첩약급여화 시범사업 철회를 요구했다.
 
이외에도 한국여자의사회,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 대한지역병원협의회, 대한개원의협의회 등에서도 복지부를 비판했다.
 
의협은 “각 단위 의사단체에서 첩약급여화 저지에 공감해 릴레이 성명에 참여해주고 있다”며 “회원들이 전문과목이나 직역에 상관없이 한방에 대한 문제 인식과 첩약급여에 대한 반대에 있어 통일된 입장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편, 의협은 오는 3일 오후 2시30분 국제전자센터 앞 한방 첩약급여화 철회 촉구 집회 계획 등 총력을 다해 대응하고 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협 "첩약 급여화 반대"···환자단체와 공동 여론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빛고을전남대병원장 박용욱 류마티스내과 교수
함웅 계요병원장, 제6회 윤도준 의학상
전라남도의사회관
대한췌장담도학회 문영수 회장(서울적십사병원장) 취임
최성일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외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우수논문상
제3회 용운의학대상 조병철 교수(연세의대 내과학교실)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김어수 교수(연세대 의대)·젊은의학자상 강재명 교수(가천대 의대)
강동경희대병원 김해인 간호본부장·배윤경 외래간호팀 팀장
대한신경과학회 차기 회장 석승한 교수(원광의대 산본병원)
양진모 교수(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태평양간학회장
하정환 윌스기념병원 진료지원부장, 경기도지사상
박수연 교수(칠곡경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대장항문학회 우수학술상
경희의료원 서현기 간호본부장·김혜경 병동간호 1팀장 外
이대열 미국 존스홉킨스대 특훈교수, 2021 삼성호암상 의학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