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유행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력 '6배 높아' 긴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유전자 526건 분석 결과, GH그룹 333건 검출 최다"
[ 2020년 07월 06일 16시 30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국내에서 유행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형은 전파력이 6배 정도 빠른 GH그룹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국내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526건에 대한 유전자 분석 결과, GH그룹의 바이러스가 63.3%인 33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V그룹 바이러스 127건, S그룹 바이러스 33건, GR그룹 바이러스 19건, G그룹 10건, 기타 그룹 4건 등의 순이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유전자 염기서열 차이로 인한 아미노산 변화를 기준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S, V, L, G, GH, GR, 기타 등 총 7개 유형으로 분류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4월 초 이전에는 주로 S와 V그룹이 확인됐다"며 "4월 초 경북 예천 집단발병과 5월 초 서울 이태원 클럽 발생 사례 이후부터 대전 방문판매업체, 광주 광륵사 관련 사례를 포함해 최근 발생 사례는 GH그룹에 속하는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GH 그룹 바이러스는 전체의 약 63%를 차지하는데 이태원 클럽과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 수도권 개척교회, 서울 방문판매업체 '리치웨이', 삼성서울병원, 양천구 탁구장,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 서울시청역 안전요원 등 최근 발생한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에서 주로 검출됐다.
 

또 최근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광주 사찰 광륵사와 대전 방문판매업체 및 꿈꾸는교회 관련 집단감염 바이러스 유형도 GH 그룹에 속한다.

경북 예천과 대구 달서구 일가족, 미국과 유럽 등에서 입국한 확진자들에게서도 GH 그룹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변종인 GH 그룹 바이러스 전파속도가 최고 6배 빠르다는 연구 결과는 미국 연구진들이 최근 내놓은 것으로, 정부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하다"는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다만 정은경 본부장은 GH 그룹 특성상 전파력이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정 본부장은 "최근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GH그룹 바이러스가 주로 유행 중"이라며 "GH그룹 바이러스는 S(그룹 바이러스) 유전자 변이로 세포에서 증식이 보다 잘되고, 인체세포 감염 부위와 결합을 잘해 전파력이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 밖에 코로나19 유행 초기 우한교민 등 해외 입국자의 경우는 S그룹 바이러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들한테서는 V그룹 바이러스가 각각 검출됐다.

G그룹 바이러스는 모두 해외입국자였다. GR그룹 바이러스는 부산 감천항 입항 러시아 선박 선원과 해외입국자 등에서 발견됐다. 일본 현지 확진자 접촉자와 싱가포르 출장 관련자 등의 사례는 기타 그룹으로 분류됐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잇단 '변이' 발생···치료제·백신 개발 '난항'
코로나19 소폭 감소···지역발생·해외유입 각 24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