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휴온스, ‘코로나19 치료물질' 기술이전 추진
랄록시펜·신규 항바이러스제 물질 10여종 협상 대상자 선정
[ 2020년 07월 07일 18시 03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휴온스가 경기도와 손잡고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뛰어든다.
 

휴온스(대표 엄기안)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주관한 ‘신종 코로나 항바이러스 물질 및 용도특허 기술이전 대상기업 공모’에서 랄록시펜 및 신규 항바이러스제 물질 10여 종에 대한 협상 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골다공증치료제 ‘랄록시펜’은 지난 2018년까지 경기도가 추진한 메르스 치료제 개발사업을 통해 메르스, 사스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확인된 약물이다.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과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원은 ‘랄록시펜’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도 억제 활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공동연구에 돌입해 올해 6월 세포 수준에서 코로나19바이러스 억제 활성이 있음을 확인했다.

이에 ‘랄록시펜’의 코로나 19 등 범용 코로나 항바이러스제 용도특허를 공동 출원했다. 
 

추가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EU가 추진 중인 ‘수퍼컴퓨팅 플랫폼을 활용한 프로젝트’에서도 ‘랄록시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확인되면서 치료제로 발전 가능성에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랄록시펜’은 현재 시판 중인 약물로, 안전성이 확보된 물질이라는 점에서 의료계 및 연구진은 큰 기대를 걸고 있다.
 

휴온스는 경기도 내 ‘랄록시펜’ 생산이 가능하면서 해외 임상 및 진출 등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한 도내 기업임을 인정받아 기술이전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또한 해당 기술이전에는 랄록시펜뿐 아니라 메르스와 사스, 코로나 19에 대한 효과 또는 선천면역증진 효과가 있는 총 10종의 항바이러스제 물질에 대한 개발 권리도 포함됐다.
 

휴온스는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도의료원, 아주대의료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이 참여하는 임상시험 협의체를 중심으로 ‘랄록시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효과 검증을 위한 본격적인 임상시험도 준비 중이다.

엄기안 대표는 “’랄록시펜은 이미 안전성이 확보된 물질이라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라며 “모든 연구 및 생산 역량을 집중해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