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K-의료 이용 외국인 환자, 2019년 첫 100만명 돌파
진흥원 "유치 국가·치료분야·지역 다변화 추진 성과"
[ 2020년 07월 08일 05시 18분 ]
(자료: 보건산업진흥원)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지난해 한국의료를 이용한 환자 수는 역대 최대 규모로 증가해 실환자는 약 50만명, 연환자는 최초로 10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이 7일 발표한 ‘글로벌 의료서비스 리포트’에 따르면 2019년 한국의료를 이용한 외국인 실환자는 49만7464명으로 전년 대비 31.3%(11만8천명 증가)이나 늘어났다. 연환자는 107만명을 기록해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2009년 각각 6만명, 16만명 수준이었던 실환자와 연환자 수가 10년 만에 49만명, 107만명으로 훌쩍 늘어난 것이다.
 
진흥원은 이 같은 환자 수 증가가 가능했던 이유로 신남방·신북방 등 환자 유치 다변화 노력을 꼽았다. 실제로 외국인환자 유치국가는 2009년 139개국에서 2019년 199개국으로 확대됐다.
 
지난해에도 이런 추세가 이어졌다. 베트남은 전년대비 환자 수가 100.9% 증가했으며 ▲인도네시아 74.8% ▲일본 60.7% ▲태국 57.4% ▲UAE 34.8%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기존에 한국의료 이용 환자 중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중국은 32.7%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하지만 여전히 국적별 외국인 환자 수에서는 중국이 16만2868명(32.7%)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일본 6만8411명(13.8%) ▲미국 5만8358명(11.7%) ▲러시아 2만9897명(6.0%) ▲몽골(1만7918명) 순이었다.
 
유치분야에서도 전년과 달리 다변화되는 추세가 나타났다. 성형외과, 피부과 등 전통적으로 강세를 보였던 과들이 여전히 상위를 차지했지만 증가율에서 둔화세를 보였다.
 
반면, ▲산부인과(21.5→67.6%) ▲검진(5.3%→31.4%), ▲안과(4.1%→20.2%) ▲치과(6.2%→23.4%)의 증가율이 대폭 상승했다.
 
비수도권 지역의 환자 비율이 늘어난 점도 눈에 띈다. 2019년 비수도권 지역 외국인 환자는 전년대비 42.6% 증가해 28.7% 증가한 수도권 증가율을 상회했다.
 
특히 ▲경상남도 138.7%(781명→1864명) ▲제주도 88%(7506명→1만4114명) ▲대구시 75.7%(1만7745명→3만1183명) 등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환자 수는 ▲서울 32만284명(64.4%) ▲경기도 5만3413명(10.7%) ▲대구시 3만1183명(6.3%) ▲인천시 2만4864명(5.0%) ▲부산 1만9748명(4.0%) 순이었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종 코로나 감염병 확산→해외 의료관광객 유치 ‘빨간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