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선별진료소 진료 병원 황당···"취득세 100만원 내라"
제주한국병원, 코로나19 장기화 대비 가건물 설치···市 "현행법상 불가피"
[ 2020년 07월 15일 12시 15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제주시 소재 한 종합병원이 선별진료소를 설치한 것에 대해 제주시가 취득세를 부과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제주한국병원은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이 장기화됨에 따라 기존에 천막으로 설치돼 있던 선별진료소 대신 가건물 형태의 선별진료소를 지었다.
 
천막 형태는 기후 변화에 영향을 크게 받는 등 장기적으로 운영하기에 적합치 않기 때문에 환자와 의료진들의 편의성과 안전성을 고려해 이뤄진 조치였다. 특히 제주도 요청까지 있었기 때문에 병원은 자체적으로 예산을 투입해 선별진료소를 설치했다.
 
하지만 이후에 제주시에서는 병원에게 취득세 100만원을 내야한다고 알려왔다. 지방세법상 가건물을 1년 이상 사용하면 취득세를 내야한다는 규정이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병원측은 애초에 제주시가 취득세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었고, 사용기간을 2년으로 신고한 것은 코로나19 장기화를 예상했기 때문이라며 억울함을 피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제주시는 현행법상 납부기간 연장은 가능하지만 별도의 면제 규정이 없어 뾰족한 방안이 없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일선 의료기관들에서 선별진료소 설치‧운영에 대한 법적 문제를 놓고 이 같은 불만들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병원들은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인 만큼 예외를 허용하고 장기적으로는 관련 법률 개정 등도 고려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실제 최근 지방 소재 한 대학병원에서도 보다 장기적으로 활용 가능한 형태의 선별진료소를 설치하려 하고 있으나 용적률 등 건축법상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해당 병원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설치‧운영 관련해서 당국에서 지켜야할 사항들만 잔뜩 내려주는데 막상 장기화에 대비해 선별진료소를 제대로 설치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 지원 등은 부족하다”고 털어놨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뉴노멀 '선별진료소'···규제 완화 필요성 제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
구자민 종근당 상무(경영관리본부)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