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의사인력 증원 강행하면 8월14일·18일 중 파업”
오늘 국회서 기자회견…“K-방역·의료 상실 시킬 것”
[ 2020년 07월 23일 10시 4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23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인력 증원'에 반대하며 "정부가 강행 시 다음달 14·18일 중 파업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의협 대의원회의 서면 결의가 선행돼야 한다.
 
전날 의협은 총파업 관련 설문조사를 발표하고, 정부가 첩약급여화 시범사업·의대 정원 증원 및 신설·공공의대 설립·원격진료 등 ‘4대 악(惡)’ 정책 강행 시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임을 알린 바 있다.
 
의협은 “의료전달체계의 재정립이나 진료권 설정 등 지역 의료 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는 근본적 대책을 마련해 의사들이 필수의료 분야나 지역에서 소신 있게 진료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다지지 않으면 단순 의사 인력 증원은 실패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의사인력 증원은 ‘포퓰리즘’ 정책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동시에 총파업 등을 포함한 투쟁에 나설 것임을 나타냈다.
 
의협은 “의사 인력 증원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국민 생명과 건강을 위해서가 아니라 정치적 목적만을 앞세운 포퓰리즘적 정책이라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의대 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설립 등 관련해 설문조사를 한 결과, 95% 이상이 정부 정책에 반대한다고 했고 85% 이상은 총파업 등 직접 투쟁에 참여하겠다고 응답했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총파업 강행 시 K-방역, K-의료 등 후폭풍을 암시했다.
 
의협은 “총파업 등 강력한 투쟁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정부의 초기방역 실패에도 불구하고 사투를 벌여온 의사들의 노력으로 이뤄진 K-방역·의료의 기능을 완전히 상실시킬 것이다”고 경고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투표율 23%지만 참여의사 85% "총파업 찬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
구자민 종근당 상무(경영관리본부)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