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임신부 혈당관리 소홀, 아이 ADHD 위험 높일 수 있어"
이슬기 교수(경희대병원 산부인과)
[ 2020년 07월 27일 11시 37분 ]

우리나라 전체 임신부 중 약 2~5%는 임신성 당뇨를 앓고 있다. 평균 결혼연령 상승에 따른 고령산모 증가가 그 원인으로 꼽힌다.

임신성 당뇨는 산모는 물론 태아 건강까지 위협하지만 다른 임신성 질환에 비해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임신 중 혈당 조절 어려움은 임신성 당뇨로 이어질 수도

임신 중에는 태반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인슐린의 저항성이 높아지고 이윽고 혈당 조절의 어려움으로 이어진다. 정상 산모는 췌장에서의 인슐린 분비 촉진을 통해 극복하지만 일부 산모는 혈당이 높아져 임신성 당뇨를 앓게 된다.


임신 중기에 해당하는 24~38주 산전 검사를 통해 진단되며 대부분 증상이 없다. 식이요법을 진행해본 후 진전이 없다면 인슐린을 직접 투여해 혈당을 조절해야 한다.


임신성 당뇨가 위험한 이유는 산모의 혈당 상승이 태아의 혈당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거대아, 신생아 저혈당, 산모의 추후 제2형 당뇨병 등 각종 합병증 유발은 물론 태아의 신경 발달 질환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되고 있다.


임신성 당뇨, 아이 신경발달질환 위험 높일 수 있어 관리 필요

1995년부터 15년간 미국 대학병원에서 태어난 30만 명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후향적 코호트 연구 결과, 임신성 당뇨 산모의 아이는 사회적 상호작용, 의사소통의 결함을 보이는 아동기 자폐 스펙트럼(Autism spectrum disorder)을 가질 확률이 1.42배 높았다.

학계는 자궁 내 혈류의 높은 혈당이 태아의 저산소증, 산화적 스트레스, 염증 등을 유발해 이같은 증상의 발생률을 높이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외에도 임신성 당뇨로 혈당 조절이 잘 안되는 산모의 아이는 주의력이 부족하고 과다행동, 충동성을 보이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가질 위험이 1.57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모 임신성 당뇨 여부와 혈당 조절이 태아의 신경 발달과 관련이 있음을 보여주는 후향적 분석연구는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연구 결과와 달리, 당 조절이 잘되는 경증 임신성 당뇨 산모와 정상 산모 간의 태아 합병증 위험에 큰 차이가 없다는 연구들도 발표되고 있기 때문에 지나친 걱정을 할 필요는 없다.

다만 평균 출산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임신성 당뇨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어 정기적인 산전검사와 임신성 당뇨 진단 시 철저한 혈당관리가 필요하다.

이 같은 사전 관리를 통해 전자간증, 양수 과다증 위험을 최소화하고 각종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임신 초기 비타민D 부족, 임신성 당뇨 위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