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분노한 젊은의사들 "8월 7일 파업" 예고
"내달 초까지 정책 수정 없으면 1차 단체행동, 국회·복지부·병협 간담회 추진"
[ 2020년 07월 28일 18시 53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박지현)가 의대정원 확대 등과 관련해서 8월초까지 정부의 즉각적인 정책 수정 등 조치가 없을 경우 파업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는 7월28일 홈페이지를 통해 8월 첫 주까지 정부·여당의 관련 정책 수정 및 입장 표명이 없을 경우 1차 단체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천명,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구체적으로 8월 7일 1차 단체 행동 및 비상사태를 선언하고 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의료 분야는 제외된다.
 
아울러 대전협은 공지를 통해 파업 이전에 진행할 일정도 공유했다. 의대정원 확대에 찬성하는 병협을 비롯 국회, 복지부를 만나는 자리가 잇따라 예정됐다.
 
대전협은 28일 병협을 시작으로 29일 국회, 30일 복지부와 연달아 간담회를 가진 후 7월31일 복지부에 정책 요구안을 전달할 계획이다. 이어 8월1일 전국 전공의 대표자들이 모여 비상대책 회의를 갖는다.
 
이는 사실상 파업 돌입 전(前) 명분을 쌓기 위한 작업인 동시에 의대정원 확대 찬성 측에 대한 최후통첩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대전협은 해당 공지에서 법적인 문제 등으로 일부 전공의들이 파업 참여를 주저할 수 있음을 감안해 전공의들의 노조 가입도 독려했다. 합법적인 단체행동을 보장해서 파업 동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계산이다.
 
한편, 대전협은 불과 하루 전인 27일 성명서를 통해 의대정원 확대에 찬성하고 있는 병협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단체 행동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바 있다.
 
대전협은 하루 만에 세부 일정까지 공지하면서 정부, 여당 및 병협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가는 모습이다.

정부와 여당으로서는 의협 총파업 추진에 이어 전공의들까지 파업을 예고하면서 정책 추진에 대한 부담이 더욱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한병원협회에 "단체행동 불사" 직격탄 젊은의사들
의협 "의사인력 증원 강행하면 8월14일·18일 중 파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