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불구 '뇌사자 장기기증' 증가
작년보다 33건 늘었지만 일반인 장기기증희망서약서는 전년대비 80% 수준
[ 2020년 07월 31일 05시 30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 기자] 코로나19 속에서도 뇌사 판정자들의 장기기증 신청은 작년보다 13%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총 286건의 뇌사판정자들이 장기기증을 약속했다. 작년 동기간 대비 253건보다 33건(13%) 증가했다.


코로나19로 학교나 교회, 병원 현장에서 진행하던 장기기증 캠페인이 대부분 취소됐지만 의료진에 대한 보답, 나눔문화 확산 등으로 인한 뇌사 판정 환자들의 장기기증 서약은 매우 특별한 의미가 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조원현 원장은 ‘효과적인 뇌사판정 절차와 장기기증 현안’을 다룬 2020 기증원 포럼에서 “코로나19에도 오히려 기증이 늘어난 이유는 병원 의료진 및 기증에 관련된 많은 분들의 노력이 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 기증 활성화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근래 의학 드라마가 인기를 끈 것이 장기기증희망 서약 증가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관계자는 “지금까지는 병원에 들어가 뇌사추정자를 확인하고 환자 가족들로부터 기증 동의를 받았는데 코로나19로 병원 출입과 원내 이동이 제한돼 어느 때보다 걱정이 많았다. 하지만 따뜻한 드라마를 보고 환자 유가족이 용기를 내 이런 좋은 결과나 나온 것 같다”고 전했다.


실제로 금년 1월 ‘낭만닥터 김사부’에서는 한 구급대원이 근무 중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져 장기기증을 하는 일화가 방영됐다. 최근 종영한 ‘슬기로운 의사 생활’에서도 환자 생존 시 장기기증 및 뇌사시 장기 기증을 다룬 내용이 소개됐다. 


이와 관련,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관계자는 “장기기증서약은 2030 젊은 층에서 많이 이뤄지는데 그분들이 드라마를 보고 장기기증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어 온라인으로 신청해 코로나19 속에도 어느 정도 수치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일반인이 작성한 장기기증희망서약서는 코로나19로 인해 평소보다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일반인 장기기증희망서약서 작성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부분 온라인으로 이뤄졌다. 작년에는 7월까지 4만6639명 이었는데 반해 올해는 7월까지 현재 3만7242명으로 작년 대비 80% 수준으로 나타났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복지부, 2020 아시아-태평양 스티비어워드 은상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김옥수·보험정책과 최은희·건강정책과 박소연 서기관 승진 外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
구자민 종근당 상무(경영관리본부)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