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민권익委, 논문 심사 '김영란법 적용' 추진
청탁금지법 개정안 입법예고···의료계 일부 관행화된 연구부정 제동 촉각
[ 2020년 09월 12일 05시 40분 ]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청탁금지법(김영란법) 개정안 입법을 예고하면서 의료계에 만연해 있던 연구부정 사례가 해소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민권익위는 10일 "논문심사∙학위수여 업무를 김영란법에서 규정하는 부정청탁 대상직무로 추가하고 비실명대리신고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청탁금지법 개정안 입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논문 심사∙평가 등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함으로써 미성년 자녀 공저자 등재 등으로 대표되는 연구부정 사례를 미연에 방지코자 하는 목적이다.
 
실제로 의료계에서도 최근 몇 년간 이 같은 연구부정 사례들이 잇달아 적발되며, 연구자의 윤리 의식 결여에 대한 비판적 목소리가 커져왔다.
 
대표적으로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인 조민씨가 고교시절 의학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된 것과 관련 사회적으로 큰 파문이 일기도 했다.
 
조씨는 고등학생이던 지난 2007년, '학부형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해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간 인턴을 했는데 이후 대한병리학회에 제출된 한 논문에서 박사급 연구원들을 제치고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났다. 
 
이후에 해당 논문은 연구윤리심의를 받았다고 허위 명시한 점 등이 확인됐고, 대한병리학회는 이를 연구부정 행위로 판단해 논문을 취소 처리했다.
 
이 외에도 지난해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보건산업진흥원도 서울대병원 K교수의 미성년 자녀 공저자 등재 등 연구부정을 적발한 바 있다.
 
이후 의료계 내부에서도 대한의학회가 ‘청소년 의학연구와 출판 참여 관련 윤리 준수 권고문’을 발표하는 등 자정을 위한 노력이 이어졌다.
 
이번 김영란법 개정을 통해서는 이런 연구부정 사례들을 보다 엄중하게 처벌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공익신고자가 본인 이름 대신 변호사를 대리인으로 해 익명 신고할 수 있는 제도를 통해 신고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서울 소재 대학병원의 한 교수는 “먼저 의료계에서 자체적으로 도덕성을 갖고 자정작용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면서도 “연구부정 사례가 적발되는 경우에는 무관용으로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미성년자 의학논문 '저자' 엄격 제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훈재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美소화기내시경학회 석학회원
명지성모병원, 서중근 명예원장(前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초빙
차기 전남대병원장 1순위 안영근·2순위 김윤하 교수
한국디지털병원수출사업조합 이사장에 (주)메디코아 조영신 대표이사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 이창준·건강보험정책국장 김헌주
강동경희대병원 기획부원장 겸 진료부원장 주선형·내과부장 조진만 교수 外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회장 취임
케빈 피터스 한국MSD 신임 대표이사
이정백(Paul Lee) GSK Country Legal Director
홍승모 인천성모병원장 겸 인천북부해바라기센터장, 여성가족부 장관상
박기철 교수팀(한양대구리병원 정형외과), 대한골절학회 최우수학술상
엄기성 교수(원광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라미 우수논문상
서울성모병원 김영훈·김상일 교수팀, 하재구학술상
김애리 고려대 의대 병리학 교수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