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지역발생 사흘째 백명 미만 91명···감소세 확연
해외유입 15명 포함 106명···사망자 4명 늘어 누적 367명
[ 2020년 09월 15일 11시 06분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13일째 100명대에 머물렀지만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면서 100명대 초반까지 떨어졌다.

다만 수도권지역 발생은 여전히 적지 않은데다 ‘감염경로 불명’ 환자가 20%대를 보이고 있다. 또 연일 수명의 사망자가 보고되면서 방역당국은 긴장의 끈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5일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전날 109명보다 3명 줄어든 10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누적 확진자는 2만2391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 집단감염이 본격화된 지난달 27일 441명 이후 감소 추세를 보였다. 이날까지 13일 연속 100명대가 유지됐으며, 최근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면서 100명에 근접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지역발생 91명, 해외유입 15명이다. 특히 지역 확진자는 지난 감소세를 보였으며, 최근 사흘간은 1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지역별로는 서울 32명, 경기 31명, 인천 8명 등 수도권이 총 71명이다. 이 외 지역에서는 부산 4명, 충남·제주 각 3명, 대전·충북·경남 각 2명, 광주·강원·전북·경북 각 1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15명 중 5명은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0명은 경기 8명, 인천·대전 각 1명이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이날도 4명 늘어 누적 367명이 됐으며,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4%로 올라갔다.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단계 이상으로 상태가 악화한 환자는 1명 늘어 158명이 됐다.


완치 후 격리해제된 확진자는 389명 늘어 총 1만8878명이다. 반면 격리돼 치료를 받는 환자는 287명 줄어 3146명이다.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총 216만4578명이다. 이 중 211만487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2만7310명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코로나19 지역발생 이틀째 100명 미만 '98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훈재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美소화기내시경학회 석학회원
명지성모병원, 서중근 명예원장(前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초빙
차기 전남대병원장 1순위 안영근·2순위 김윤하 교수
한국디지털병원수출사업조합 이사장에 (주)메디코아 조영신 대표이사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 이창준·건강보험정책국장 김헌주
강동경희대병원 기획부원장 겸 진료부원장 주선형·내과부장 조진만 교수 外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회장 취임
케빈 피터스 한국MSD 신임 대표이사
이정백(Paul Lee) GSK Country Legal Director
홍승모 인천성모병원장 겸 인천북부해바라기센터장, 여성가족부 장관상
박기철 교수팀(한양대구리병원 정형외과), 대한골절학회 최우수학술상
엄기성 교수(원광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라미 우수논문상
서울성모병원 김영훈·김상일 교수팀, 하재구학술상
김애리 고려대 의대 병리학 교수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