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亞 여성 의료인에 너무 큰 마스크, 감염 위험"
호주 연구진, 의료종사자 마스크 효과 분석…"얼굴 맞는 비율 60% 불과"
[ 2020년 09월 16일 11시 28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여성과 아시아계 의료인들은 남성이나 백인보다 얼굴에 맞는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바이러스 노출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AFP통신은 웨스턴호주대 연구진이 감염 위험이 큰 환경에 노출된 의료종사자가 사용하는 N95마스크나 FFP2마스크의 효과를 평가한 자료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보도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실시된 '마스크 적합성 검사'에서 남성 의료진의 95%가 얼굴에 맞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데 비해 여성은 85%에 그쳤다.
 
또한 처음 착용한 마스크가 잘 맞는지를 확인하는 검사에서도 백인(90%)보다 아시아계(84%)의 긍정적인 응답 비율이 낮았다. 특히 아시아계 여성 의료진은 60% 수준에 불과했다.
 
연구진은 대다수 국가의 의료종사자 중 최소 4분의 3이 여성이지만, 여성과 아시아계 얼굴 형태가 마스크 제품에 제대로 반영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공기 중 바이러스로부터 마스크 착용자를 보호하려면 마스크 여과 효율과 함께 착용자의 얼굴에 얼마나 적절하게 맞는지도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웨스턴호주대 브리타 폰 교수는 "얼굴에 맞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효과적인 바이러스 차단이 이뤄진다"며 "내부에 여과되지 않은 공기가 빨려 들어가는 누수 현상이 발생하면 착용자를 충분히 보호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어 “병원 등 일선 현장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의 성능을 검사할 시간 제약이나 장비 자체가 부족해 착용자에게 직접 평가를 맡기는 등 한계가 나타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논문은 국제 의학저널 '마취'(Anaesthesia)에 게재됐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앙대병원 신경과 윤영철 교수, 대통령표창
김창렬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소아청소년과), 통계의 날 대통령상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 송영조·정신건강정책과장 김한숙·보건의료데이터진흥과장 강준 外
부민병원 초대 의료원장 정진엽(前 보건복지부 장관)
임현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고대구로병원 함창화 전공의, 고대의료원장 표창
정지향 교수(이대서울병원 신경과), 치매극복의 날 '국민포장'
전훈재 교수(고대안암병원 소화기내과), 美소화기내시경학회 석학회원
명지성모병원, 서중근 명예원장(前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초빙
차기 전남대병원장 1순위 안영근·2순위 김윤하 교수
한국디지털병원수출사업조합 이사장에 (주)메디코아 조영신 대표이사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 이창준·건강보험정책국장 김헌주
강동경희대병원 기획부원장 겸 진료부원장 주선형·내과부장 조진만 교수 外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손상학회 회장 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