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30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협 "간호사 성적 대상화 'YG엔터' 재시정" 촉구
YG엔터 “블랙핑크 뮤직비디오 해당 장면 편집 관련 깊이 논의 중”
[ 2020년 10월 07일 09시 53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대한간호협회(신경림 회장)가 그룹 블랙핑크의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내 간호사 복장(코스튬) 장면에 대해 소속 회사인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엔터)에 재시정을 촉구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지난 5일 ‘뮤직비디오에서 멤버 제니가 간호사 캡과 짧은 치마, 높은 하이힐 등 간호사 복장을 착용한 장면은 간호사를 성적 대상화한 것’이라며 공개 사과와 시정 조치를 요구하는 항의 서한을 YG엔터에 보낸 바 있다.

이에 YG엔터는 지난 6일 “제작진이 해당 장면의 편집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논의 중에 있다”고 입장문을 냈다.
 
YG엔터는 입장문을 통해 “먼저 현장에서 언제나 환자의 곁을 지키며 고군분투 중인 간호사분들에게 깊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특정한 의도는 없었으나 왜곡된 시선이 쏟아지는 것에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뮤직비디오도 하나의 독립된 예술 장르로 바라봐 주시길 부탁한다. 각 장면들은 음악을 표현한 것 이상 어떤 의도도 없었음을 이해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대한간호협회는 이에 대해 “가사 맥락과 상관없는 선정적인 간호사 복장을 뮤직 비디오에 등장시킨 것은 예술 장르라기보다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간호사 성적 대상화 풍조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라며 “글로벌 가수의 뮤직비디오가 미치는 사회적 영향력을 감안할 때 사회적 책임을 무겁게 느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왜곡된 간호사 이미지를 심어주는 풍토를 없애기 위해서라도 이 같은 선정적인 장면을 예술로 포장해서는 안 된다”고 재차 시정을 요구했다.  
 
간협은 특히 “세계보건기구가 올해를 간호사의 해로 지정한 것은 간호사 권익을 옹호하기 위해 전세계가 나선 것”이라며 “코로나 방역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우리 간호사들의 권익을 개선하기는 커녕 사기마저 저하한 결과가 초래됐다”고 지적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성파 경북대병원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학술상’
봉성경 고대구로병원 홍보팀 차장, 과학커뮤니케이터상
한국팜비오, 충주시 저소득 노인층 후원금 1500만원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대한간학회장 취임
천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 제13회 암 예방의 날 옥조근정훈장
김희찬 서울대병원 의공학과 교수, 대통령 표창
박기호 서울의대 안과학교실 교수, 아태녹내장학회 회장 취임
석경의료재단(시화 센트럴병원), 고대의료원 의학발전기금 6억1500만원 약정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경환 교수(서울대병원)
박성욱 아산의료원장·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남기호 홍천아산병원장
김운영 고대안산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