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가톨릭 모든 의료기관 데이터 통합한 '데이터 댐' 구축"
김대진 서울성모 초대 헬스케어본부장
[ 2020년 10월 13일 05시 51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정부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원동력으로 천명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중심에는 ‘디지털 뉴딜’이 자리잡고 있다. 의료계도 대학병원을 중심으로 아날로그 체계에서 디지털 체계로 전환되려는 움직임이 부쩍 빨라졌다. 이런 가운데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최근 병원 내 디지털 뉴딜을 총괄하는 디지털헬스케어본부장 보직을 신설했다. 초대 본부장을 맡은 김대진 교수(정신건강의학과)는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8개병원 의료데이터를 통합 관리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데일리메디가 최근 김대진 본부장을 만나 자세한 얘기를 들어봤다.
 
Q. 서울성모병원에 디지털헬스케어본부장 보직이 별도로 신설된 이유가 궁금
본부장을 맡은 지 두 달 정도 됐다. 서울성모병원은 최근 데이터중심병원 및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지원 사업에 연이어 선정됐다. 자체적으로도 첨단I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병원을 지향하고 있다. 자연히 IT 관련 정책 기획과 실행을 총괄할 수 있는 보직의 필요성이 생겼다. 의료원의 기획과 서울성모병원의 기획을 일치시켜 추진하고, 여기서 발전된 기술을 가톨릭의료원 산하 병원으로 확산시키는 군단장과 사단장을 겸비한 역할이 요구된 셈이다.
 
Q. 지난해 가톨릭의료원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선포했는데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지
비식별화된 임상정보를 진단, 치료, 연구 등에 원할 때마다 추출해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다. 잘 정비된 데이터는 인공지능(AI) 학습 효율도 높여준다. 현재 의료원 산하 병원들 데이터 1250만건을 CDW(Clinical Data Warehouse)에 구축하는 작업을 완료했고 보다 다양한 데이터를 합산하는 고도화 작업이 진행 중이다. 1년 안에 가능하지 않을까 한다.
가톨릭의료원 산하 병원들 의료데이터는 우리나라 전체의 8~9%에 달할 정도로 엄청난 양이다. 발생 사례가 드문 희귀난치성 질환의 경우에도 대표성을 띨 수 있다. 하나의 임상 정보에 진료기록과 MRI, CT같은 영상이미지를 비롯해 유전정보, 병리소견, 조직은행정보, 의료기기에서 전달된 시술기록 등 병원에서 생성되는 모든 빅데이터를 연동하고 이를 열람할 수 있는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을 완성하는 것이 목표다. 지금껏 국내 다른 의료기관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웠던 시도라는 자부심이 있다.

"첨단 디지털 전환, 스마트병원으로 재탄생"
"지금까지 국내 다른 의료기관들이 시도하지 않은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플랫폼 완성 목표"
"코로나19 언택트 시대에 디지털 시스템으로는 컨택트 확대, 환자안전 향상 치료효과 극대화 모색"
"가톨릭의료원 추구하는 '공동선(善)' 가치 부합하도록 최선"   
 
Q. 병원에서 디지털 전환이 가장 먼저 요구되는 분야는
병원의 어떤 한 분야만이 디지털화되는 것은 큰 소용이 없다. 디지털 전환은 전사적으로 이뤄져야 그 가치가 극대화된다. 요즘 많이 쓰는 ‘데이터 댐’이라는 용어를 보면 알 수 있다. 댐에 물을 한두 컵 넣는다면 다 찰 때까지 몇십 년은 걸릴 것이다. 다양한 종류의 데이터를 한번에 디지털화해야 한다. 또 댐에 저장되는 물이 깨끗해야 활용도가 높듯이, 데이터의 질(質) 또한 높아야 한다. 이런 작업은 서서히 변하는 것이 아니라 혁명처럼 한번에 이뤄져야 한다. 의료계에서도 이 같은 변화가 일어나게 될 것이다.
 
Q. 코로나19와 같은 신종감염병 유행 상황에서 디지털화가 가져오는 이점은
코로나19 유행으로 언택트라는 말이 널리 쓰이고 있다. 물리적으로는 서로 떨어져 있지만, 디지털 시스템 측면에서는 연결(컨택트)돼 있다. 소통의 시대다. 몸이 멀어진 언택트 상황일수록 디지털 컨택트를 극대화해 커뮤니케이션을 돕는 것이다. 즉, 디지털화는 ▲환자와 의료진 누구나 접근 가능한 기술을 통해 편리함을 제공하고 ▲확진자 감염 경로 파악 및 임상 모니터링 등 안전 문제를 보완하고 ▲환자와 의사가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제공하는 장점이 있다. 
 
Q. 최근 정부가 강조하고 있는 디지털 관련 정책이 병원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을지
우리나라는 IT형평성과 의료접근성이 상당히 높다. 디지털뉴딜에 있어서도 가장 접목시키기 좋은 것은 헬스케어 분야다. 코로나19 사태에서도 IT기술과 의료시스템이 결합돼 K-방역모델을 만들기도 했다. 해외와 비교해 봐도 차이를 알 수 있다. 때문에 디지털뉴딜로서 의료데이터를 잘 활용하는 정책이 탄생했으면 한다. 병원 차원에서는 디지털화를 넘어서 ‘스마트 트랜스포메이션’을 이루고 싶다. 병원을 찾은 환자들의 정보가 디지털화되고, 시스템이 이를 분석해 필요한 조치들을 의사에게 제안해서 환자안전을 향상시키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는 선순환이 이뤄지는 것이다.
가톨릭의료원에는 '공동선(善)'이라는 가치가 있다. 얼마 전 교황님께서 개인이나 기업, 국가가 이기적인 태도로 코로나19를 해결하려 한다면 질병에서 벗어날 수는 있어도 사회적 위기는 벗어날 수 없다고 하셨다. 디지털화 작업 또한 공동선의 가치 하에 이뤄지고 있는 것이다. 우리가 구축한 데이터라고 해서 우리 병원을 찾는 환자들만을 위해 쓰이는 것은 아니다. 모든 이를 돌보는 사회가 건강한 사회라는 비전 하에 남은 작업에 매진하겠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가톨릭대 의대 "인공지능(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주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