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역시나 높은 사직률···핵의학 6.1%·흉부 4.1%·외과 3.3%
병리과 3.8%·산부인과 3.4%···신현영 의원 "전공의 수급 방안 강구 절실"
[ 2020년 10월 13일 12시 03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해마다 전공의 정원을 채우지 못 하는 핵의학과·흉부외과·병리과·산부인과·외과 등 비인기과목의 사직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핵의학과는 사직률이 6%를 상회했고, 외과도 3%를 넘어 정부가 기피과 전공의 인력 수급 방안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 받은 ‘전공의 지원율 및 중도 포기 현황’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까지 정원을 채우지 못 한 상위 10개 진료과 중 8개 진료과에서도 사직률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직률이 높은 진료과는 핵의학과(6.1%), 흉부외과(4.1%), 산부인과(3.4%), 외과(3.3%), 진단검사의학과(2.9%), 안과(2.5%), 가정의학과(2.4%), 내과(2.1%), 신경외과(2.1%) 등이었다.
 
이중 정원이 미달된 전문과목은 핵의학과(지원율 26.5%), 병리과(40.2%), 방사선종양학과(45.1%), 흉부외과(61.3%), 외과(90%), 산부인과(90.8%) 등으로 확인됐다.
 
가뜩이나 정원을 채우지 못 해 고민인 기피과에서 사직률로 몸살을 앓고 있는 셈이다.
 
이와 반대로 전공의 지원율이 높은 정형외과(지원율 166.1%), 재활의학과(161.7%), 피부과(152.7%), 이비인후과(144.9%), 성형외과(141.8%) 등 진료과에서는 0.3~1.2% 정도의 낮은 사직율을 보였다.
 
신현영 의원은 “전공의 지원율과 사직률은 일정 부분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전공의가 부족한 과에서 사직률이 높다는 것은 비인기과들의 악순환이 반복될 우려가 높다는 것을 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필수 기피과의 열악한 근무환경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책과 적정인력 수급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후반기 전공의 확보율 20% 안돼···진료과목 명암 확연
週 63.5시간 근무·한달 5일 당직 '흉부외과 의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재철 교수(울산대병원 혈액내과), 모친상 부의금 100만원 발전기금
김재휴 광주보훈병원장, 대한병원협회 이사 보선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SICOT’93 학술본상
김진성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 임상학술대상
박용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한양대 구리병원), 세계정신의학회 동아시아지부 대표 당선
황현용 교수(고신대복음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제27회 의당학술상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 서울지방경찰청장 감사장
홍준표 교수(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美성형외과학회 주관 말라니악 강연
김권배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장, 한독학술경영대상
이화영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GC녹십자의료재단 이사장에 이은희 원장(이화여대 의학과 졸)
안규리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 자랑스러운 경기인상
민형래 차초로병원장, 제32회 아산상 의료봉사상
김재화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