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분쟁 10건 중 4건, 병·의원 거부로 조정 무산"
김원이 의원 "3년간 3756건 각하, 실효성 있는 참여 방안 필요"
[ 2020년 10월 15일 10시 38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진료 후 증상 악화나 오진, 안전사고 등으로 발생한 의료분쟁에 대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조정·중재를 접수해도 10건 중 4건은 각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정 및 중재가 개시되지 않는 대부분의 사유는 의료기관들의 조정·중재 불참이었다. 이 과정에서 제재 수단은 사실상 없어 실효성 문제가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원이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 의료분쟁 처리현황’ 자료에 따르면 의료분쟁이 접수된 9699건 중 38.7%인 3756건은 조정이나 중재에 들어가지 못하고 각하됐다.


가장 많이 발생한 의료분쟁 유형으로는 증상악화가 5120건으로 52.8%를 차지했다. 이어 오진 851건(8.8%), 감염 618건(6.4%), 신경손상 438건(4.5%) 순이었다.


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접수되어도 조정 및 중재가 불개시한 대부분의 사유는 의료기관들의 조정·중재 과정의 불참이었다.


각하된 3756건 중 3731건(99.3%)이 피신청인인 의료기관이 참여의사를 밝히지 않아 조정 및 중재를 할 수 없었다.


참여의사를 밝히지 않은 사유 역시 대부분은 단순히 참여를 거부(2831건, 75.9%)하거나 무과실을 주장(818건, 21.9%)하는 내용이었다.


최근 3년간 236개 의료기관은 의료분쟁 조정·중재 과정에 연간 3회 이상 불참했다. 2017년 72개, 2018년 77개, 2019년 59개, 올해는 8월 기준으로 28개 의료기관이 3회 이상 불참 입장을 밝혔다.


의료분쟁조정법 제27조제8항에 따라 의료기관이 조정 및 중재 절차에 참여하지 않으면, 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서는 각하 처리하고 각하사실을 양 당사자에게 통보한다.


의료기관들이 의료분쟁 조정 과정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별다른 제재 수단은 사실상 없는 셈이다.


김원이 의원은 “의료사고 등 억울한 일을 당한 국민들이 의료기관의 책임있는 답변을 들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의료분쟁조정중재원의 핵심 역할”이라며 “의료분쟁 조정 및 중재 과정에 의료기관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대·부산대병원 '의료분쟁조정·의료소송' 최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재철 교수(울산대병원 혈액내과), 모친상 부의금 100만원 발전기금
김재휴 광주보훈병원장, 대한병원협회 이사 보선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SICOT’93 학술본상
김진성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 임상학술대상
박용천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한양대 구리병원), 세계정신의학회 동아시아지부 대표 당선
황현용 교수(고신대복음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제27회 의당학술상
이진호 자생한방병원장, 서울지방경찰청장 감사장
홍준표 교수(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美성형외과학회 주관 말라니악 강연
김권배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장, 한독학술경영대상
이화영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GC녹십자의료재단 이사장에 이은희 원장(이화여대 의학과 졸)
안규리 서울대병원 내과 교수, 자랑스러운 경기인상
민형래 차초로병원장, 제32회 아산상 의료봉사상
김재화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