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망자 속출 독감백신···여야, 접종 중단 놓고 격돌
야당 "전수조사하고 접종 중단" vs 여당·정은경 청장 "연관성 낮아 접종 지속"
[ 2020년 10월 22일 18시 20분 ]
사진출처: 국회 전문기자협의회

[데일리메디 박민식 기자] 최근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연이어 보고되면서 국민 불안이 커져가고 있는 가운데 독감백신 접종 중단 여부를 놓고 여야가 격돌했다.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 국감에서 야당 의원들은 사망 사례와 백신 접종 간 인과관계가 명확히 규명되기 전까지 접종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여당은 연관성이 낮다며 접종 중단에 따른 여파가 더 크다고 맞섰다.
 
이 날 국감 진행 중에도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가 추가적으로 발생하면서 여야 의원들은 백신 접종 중단 여부에 대해 집중 질의를 이어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하루새 사망자가 많이 늘어났는데도 질병관리청 입장은 원인이 명확히 규명되기 전까지 접종을 계속하겠다는 것”이라며 “내일 사망자가 더 늘어나면 어떻게 하겠다는 것이냐”고 신속한 접종 중단을 촉구했다.
 
야당 간사인 강기윤 의원(국민의힘)은 전문가 의견을 근거로 백신 내 톡신과 균(菌) 과다에 의한 사망일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백신에 대한 전수검사 실시를 주장했다.
 
강 의원은 “국민들은 계속 죽어가는데 괜찮다면서 백신을 맞으라는 논리가 성립이 되냐”며 “지금이라도 국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전수검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보건당국을 질타했다.
 
반면 여당은 최근 백신접종을 지속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백신으로 인한 문제일 가능성이 낮은 상황에서 섣불리 백신 접종을 중단할 경우 되레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하는 최악의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권칠승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백신 생산과정에서 좀 더 정밀하고 과학적인 관리가 필요하고 백신 접종자들에게도 주의사항을 충분히 고지해야한다”면서도 “접종사업을 중단하면 더 많은 문제가 야기될 것이 분명하다”고 접종 중단에 대해 선을 그었다.
 
다른 여당 의원들 역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의 질의를 통해 이번 사망 사례들이 백신 문제일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강조하며 국민의 신뢰회복을 위한 질병관리청의 신속한 조치를 주문했다.
 
여당 간사인 김성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은 “백신에 대한 신뢰 낮아지면 트윈데믹 우려가 커질 수 있다”며 “조사를 철저히 진행하고 결과를 국민들에게 정확히 알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처럼 여야 간 의견이 극명하게 갈리는 가운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현시점에서 접종 중단은 고려치 않고 있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정 청장은 “현재까지 조사 결과로 보면 백신 제품 문제는 아니라고 판단되기 때문에 접종 중단은 적절하지 않다”며 “다만 접종과정에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인과관계에 대한 엄밀한 조사를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그 근거로 해당 백신들의 경우 독성물질과 관련해 식약처의 검정을 통과했으며 사망사례가 발생한 백신과 동일한 제조번호의 백신을 맞은 56만명 중 보고된 이상 사례가 경증 이상반응 20여 건 이내로 소수라는 점을 들었다.
 
정은경 청장은 최근 일련의 사태로 국민들이 독감백신 접종을 꺼릴 수 있다는 여당 강병원 의원의 우려에 대해서는 “1년에 인플루엔자로 인한 사망은 3000명 가까이 된다”며 “특히 어르신같은 고위험군에서는 다른 합병증으로 사망할 수 있어 반드시 접종해야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건복지위 여야 의원들은 독감백신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국감이 진행 중이던 오후 3시40분 무렵 정은경 청장을 업무에 복귀토록 했다.
ms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야당 "독감백신 접종 중단, 사망 인과관계 규명" 촉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