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등포구 "의료기관, 독감백신 접종 보류" 권고
"접종 중단 상황 아니다" 질병관리청 입장과 달라
[ 2020년 10월 22일 20시 13분 ]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최근 전국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20여건 보고된 가운데 22일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가 관내 의료기관들에 예방접종 보류를 권고했다.


이는 예방접종을 중단할 상황은 아니라는 질병관리청의 입장과는 다른 것이다.


영등포구에 따르면 영등포구보건소는 이날 관내 의료기관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주의 및 보류 권고사항 안내'라는 메시지를 발송했다.

 

메시지에는 영등포구 관내에서 사망한 환자가 접종했던 백신의 상품명과 제조번호가 적혀 있으며 "현재까지 해당사항에 대해 서울시 및 질병관리청과 논의 중으로 변동사항 또는 지침이 내려오는 즉시 안내하겠다"는 설명이 포함됐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구민 안전을 위해 선제적 조치를 취하고 상황을 서울시와 질병관리청과 공유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나 질병관리청은 현재로서는 예방접종을 중단할 필요가 없다고 보고 인과관계 등에 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예방접종 후 사망보고 간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현재 시행되고 있는 독감 관련 모든 국가예방접종과 일반예방접종을 일주일간(10월 23일∼29일) 유보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imhwasop@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 첫 독감백신 사망자 발생···하루새 16명 늘어 '25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