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능후 장관 "인턴 부족, 입원전담전문의 활용" 시사
"국시 해결 안되면 공보의 400명·인턴 2000명 모자라, 만성질환관리사업 확대 검토"
[ 2020년 11월 04일 15시 48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보건복지부가 의대생 국가고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시 공보의 400명, 인턴 2000명 부족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입원전담전문의를 활용해 인턴의 공백을 메울 예정인데, 이를 위해 국고지원 혹은 건강보험 활용도 고려하고 있는 상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4일 열린 ‘보건복지부 소관 2021년도 예산안심사’에서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 같이 밝혔다.
 
의대생 국가고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경우 2700명의 의사가 배출되지 않게 되고, 이 경우 공보의·수련병원·응급의료인력 등이 영향을 받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공보의 최대 400명, 인턴 2000명의 공백을 채우기 위한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
 
박 장관은 “공보의 380명에서 400명, 인턴은 2000명 정도가 부족할 것으로 예상한다. 응급의료인력은 공보의에 해당되기 때문에 같은 것으로 보면 된다”며 “나름대로 대책을 세우고 있는데 반드시 비용은 들어간다”고 말했다.
 
이어 “입원전담전문의를 인턴 대신 활용할 것인데, 이것이 충분하냐는 것과 별도로 건보수가를 좀 더 지원하거나 할 것이다. 물론 국고지원이 가장 좋다”고 덧붙였다.
 
또 김원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대집 의협 회장이 지난달 30일 SNS를 통해 공개한 의대생 국시 문제 해결수순 관련 글을 가짜뉴스라고 비판하며 "보건복지부 차원에서 경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어떤 기관이나 가짜뉴스를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 하다”고 답했다.
 
한편, 박 장관은 현재 고혈압·당뇨 등에서 시행 중인 만성질환관리사업과 관련해 관절염·정신질환 등 확대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政 "의대생 국시 진척 없어, 입장 기존과 동일"
의대생 국시 파장···내년 1월 인턴 모집 연기될수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성파 경북대병원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학술상’
봉성경 고대구로병원 홍보팀 차장, 과학커뮤니케이터상
한국팜비오, 충주시 저소득 노인층 후원금 1500만원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대한간학회장 취임
천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 제13회 암 예방의 날 옥조근정훈장
김희찬 서울대병원 의공학과 교수, 대통령 표창
박기호 서울의대 안과학교실 교수, 아태녹내장학회 회장 취임
석경의료재단(시화 센트럴병원), 고대의료원 의학발전기금 6억1500만원 약정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경환 교수(서울대병원)
박성욱 아산의료원장·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남기호 홍천아산병원장
김운영 고대안산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