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남·충남·전남·세종권 '의료수가' 인상 필요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지역 요양급여 차등제 밑그림 제시
[ 2020년 11월 16일 11시 52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국회에서 ‘지역별 의료수가 차등제 법안’이 발의된 가운데 경남·충남·전남·세종 등의 의료수가를 높여야 한다는 구체적인 주장도 제기됐다.
 
해당 지역들은 인구 1000명 당 의료기관 수가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곳이다.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16일 “지역별 의료서비스 격차 문제가 심각하다”며 “경남 등 의료취약지 의료수가를 올려 의료서비스 인프라를 확충시킬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강 의원은 의료수가 차등제를 주 내용으로 한 국민건강보험법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다. 해당 개정안은 수도권과 그 밖의 지역이 급여비용을 달리 책정하되 본인부담금은 동일하게 정하도록 규정했다.
 
요양급여비용이 전체 의료기관에 일률적으로 적용되면서 지역별 의료서비스 격차, 일부 지역 의료기관 부족 등이 발생해 수도권 이외 지역 의료수가를 상향 조정해야 한다는 문제 의식에 따른 대책이다.
 
나아가 강기윤 의원은 인구 1000명 당 의료기관 수가 전국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지역을 꼽아 의료수가를 높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강 의원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인구 1000명 당 의료기관 수는 서울이 1.85개로 가장 많았고, 대구(1.57개), 부산·대전(각 1.55개), 광주(1.51개), 전북(1.37개), 제주(1.34개) 등 순이다.
 
전국 평균치는 1.35개인데 경남(1.12개), 충남·전남(각 1.1개), 세종·강원·경북(각 1.08개) 등으로 평균에 미치지 못했다.
 
한편, 강 의원은 창원의대 설치 특별법을 발의하기도 했다. 수도권을 제외한 인구 100만명 이상 도시 중 창원시(104만명)만 의대가 없고, 인구 1000명당 의사 수도 전국 평균인 2.8명보다 낮은 2.4명이라는 이유에서다.
 
그는 “창원 의대 설치 특별법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해 ‘의료인 양성 인프라’가 구축되는 동시에 창원시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게 하는 계기가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립 창원대 의과대학 설치 특별법 ‘등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
GC(녹십자홀딩스) 허용준 사장·장평주 부사장-GC녹십자 남궁현·김진 부사장 外
정인경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아오내분비학회 학술상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성파 경북대병원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학술상’
봉성경 고대구로병원 홍보팀 차장, 과학커뮤니케이터상
한국팜비오, 충주시 저소득 노인층 후원금 1500만원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대한간학회장 취임
천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 제13회 암 예방의 날 옥조근정훈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