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능후 장관 "공보의·인턴 부족 등 우려처럼 크지 않다"
""코로나19 백신, 제안 물량 3000만명 분 초과” 자신감 피력
[ 2020년 11월 17일 18시 2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코로나19 백신 물량 확보와 관련, 개별 기업을 통해 제안을 받은 물량만 쳐도 3000만 명 분이 넘는다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가 내놓을 백신의 경우 국내에서 생산될 수 있다는 사실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의대생 국가고시 문제와 관련해서도 다소 불편하지만 우려처럼 크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 장관은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의 코로나19 백신 관련 질의에 이렇게 밝혔다.
 
박 장관은 “정부 목표는 5000만 명 분의 60%에 해당하는 3000만 명 분을 확보할 예정인데, 개별기업에서 오퍼한 물량만 합쳐도 3000만 명 분을 넘는다”며 “합리적인 가격 수준으로 받아내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스트라제네카는 생산 자체를 국내에서 한다”며 “물량 확보를 유리하게 할 수 있는 여건이 있고, 화이자·모더나 등도 우리나라와 계약을 맺자고 재촉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박 장관이 언급한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은 수 주 내에 3상 임상시험 분석 결과를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가격에서 경쟁력이 있는데, 1도즈 당 3파운드(약 4300원)가 목표다.
 
의대생 국가고시 문제 해결과 관련한 우려에 대해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약간의 불편이 있을 수 있지만 크지는 않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박 장관은 “공보의의 경우 380명 정도 부족할 것으로 보고, 수련병원에서 인턴을 활용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부분에 공백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현재 수련병원들과 인력 부족 시 대처 등을 상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완전하게 공백을 메우기는 힘들다. 불편이 야기될 수 있지만 우려하는 것처럼 크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례없는 의사국시 사태···비정상이 현실화된 인턴
의대생 86% 응시 못한채 의사국시 실기시험 종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
GC(녹십자홀딩스) 허용준 사장·장평주 부사장-GC녹십자 남궁현·김진 부사장 外
정인경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아오내분비학회 학술상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성파 경북대병원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학술상’
봉성경 고대구로병원 홍보팀 차장, 과학커뮤니케이터상
한국팜비오, 충주시 저소득 노인층 후원금 1500만원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대한간학회장 취임
천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 제13회 암 예방의 날 옥조근정훈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