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만성부비동염, 자연치유 안된다"
김동규 교수(한림대춘천성심병원 이비인후과)
[ 2020년 11월 19일 09시 45분 ]
한림대의료원 유튜브 영상 캡쳐

[데일리메디 강애리 기자] 만성부비동염은 가만히 두면 자연히 치유되는 질환이 아니다. 따라서 만성부비동염을 진단 받은 환자들은 병원을 방문해 상담 및 치료를 받아야 한다.
 
부비동염에는 코가 막히고, 점성이 진한 노란 콧물이 멈추지 않고, 두통이 있거나 코 가래가 자꾸 목 뒤로 넘어가는 증상들이 있다.
 
이에 따라 만성부비동염 환자들은 코로 호흡하는 게 어려워 주로 입으로 호흡한다. 자연스럽게 입 안에서 침 분비가 감소해 건조함이 심해지고, 늘어난 유해세균이 구취를 유발한다.
 
또한 코로 호흡이 어렵기 때문에 뇌에 산소 공급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아 수면장애가 쉽게 유발된다. 이로 인해 주간졸음, 집중력 저하가 발생한다.
 
감기에 걸려서 만성부비동염이 생겼다고 믿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는 사실이 아니다. 물론 비중격만곡증 같은 질환이 있는 사람들이 감기에 걸렸을 때 제대로 치료하지 않은 경우 쉽게 발생하지만 감기에 걸렸다고 무조건 만성부비동염이 생기는 것은 아니다. 한편 비중격만곡증은 코의 가운데 뼈가 휘어져있는 질환을 뜻한다.
 
특히 만성부비동염은 자연 치유되지 않기 때문에 약물 치료나 수술적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급성부비동염과 달리 저절로 낫지 않는다. 완치를 목표로 할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관리해야 한다.
 
많은 환자들은 만성부비동염 진단을 받고 바로 병원을 찾기 보다는 2-3년 간 삶의 질 저하를 느낀 다음 병원을 가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은 전문의를 통해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는다면 쉽고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는 만성질환이기에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적절한 상담을 받는 것을 적극 추천한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희찬 서울대병원 의공학과 교수, 대통령 표창
박기호 서울의대 안과학교실 교수, 아태녹내장학회 회장 취임
석경의료재단(시화 센트럴병원), 고대의료원 의학발전기금 6억1500만원 약정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경환 교수(서울대병원)
대한직업환경의학회 회장에 서울성모병원 구정완 교수
박성욱 아산의료원장·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남기호 홍천아산병원장
김재규 교수(중앙대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소화기학회 차기 이사장
하은진 교수(서울대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학술상
박승환 전공의(전북대병원 소청과),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우수초록상
경상북도의사회, 자체 회관 건립기금 9870만원
우리금융그룹, 서울대병원에 2억·헌혈증 500매
박홍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전략기획본부장
배시현 교수(은평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차기 이사장
임태호 교수(한양대병원 응급의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