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이틀 연속 300명대 발생···3차 대유행 기로
신규확진 343명으로 수도권서만 177명 감염
[ 2020년 11월 19일 11시 05분 ]
[데일리메디 신지호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이틀연속 300명 대를 보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3명 늘어 누적 2만9천654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313명)보다도 30명 더 늘어난 수치로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이틀 연속 300명대는 수도권 중심의 2차 유행이 한창이던 지난 8월 말 이후 처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343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93명 해외유입이 50명이다.

지역사회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지난 17∼18일 (202명, 245명)에 이어 사흘째 200명대를 나타냈다.

특히 이날은 300명에 육박했으며 이 수치는 8월 29일(308명) 이후 82일 만에 최다 기록이다.

이 같은 증가세는 가족이나 지인간 소모임, 직장, 수영장 등 일상 공간을 고리로 한 집단감염이 전국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터져 나온 데 따른 것이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07명, 경기 59명, 인천 11명 등 수도권이 177명이다.

수도권 외 지역은 경남 28명, 전남 27명, 강원 20명, 충남 13명, 광주·경북 각 8명, 부산 5명, 충북 3명, 대구 2명 , 대전·전북 각 1명 등이다.

비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116명으로 8월 27일(121명) 이후 처음으로 100명대를 기록했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50명으로 전날(68명)보다는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많은 편이다.

확진자 가운데 39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1명은 경기(5명), 서울(2명), 인천·충북·전북·전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누적 49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8%다
sjh@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政 "코로나19 백신 3000만명분 조달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