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 병동 간호사, 근무시간 초과 등 안전 위협"
간협 "환자·간호사 안전 위한 실효성 있는 표준매뉴얼 마련 절실"
[ 2020년 11월 20일 11시 17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간호사들의 병동 근무 시간이 권고시간(2시간)의 두 배를 초과해 간호사와 환자의 안전 위협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간호사들은 감염 안전을 위해 사용하는 일회용 후드를 최대 한 달 이상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지난 16~17일 전국 23개 의료기관의 현장간호사와 간호관리자가 참여한 ‘국민안전 간호체계 구축 워크숍’을 열고, “코로나19 재확산 위기 속에 환자 곁을 지키는 간호사의 안전보장을 위한 매뉴얼 보완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워크숍은 국민의당 최연숙 국회의원이 주최하고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 주관한 행사로, 코로나19 장기화로 하반기에 코로나에 확진된 간호사가 100명이 넘어서면서 환자와 간호사의 안전 보장을 위한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1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현장간호사 워크숍은 대한간호협회가 사전에 배포한 분야별 설문지 응답 자료에 근거해 현장 사례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발표에 따르면 현장에 투입된 간호사는 별도의 사전교육 없이 스스로 역할을 터득해 업무를 수행하거나 방호복을 착용한 상태에서 병실 투입 권장시간을 초과해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안전물품 공급도 PAPR(산소공급기)용 후드를 매일 교체하는 기관이 있는가 하면 최고 1개월까지 재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현장간호사들은 조속한 시정과 함께 최소한 안전이 보장될 있는 실효성 있는 표준매뉴얼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17일 간호관리자 대상 워크숍에서는 감염병 대응을 위해 파견된 인력과 기존 의료기관 인력 간 역할수행 및 팀워크 형성 어려움, 코로나 환자 간호에 따른 보상과 처우에서의 역차별 문제 등이 집중 논의됐다.

이번 워크숍에서 취합된 문제점 등은 오는 12월 1일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하는 ‘국민 안전을 위한 간호체계 구축 포럼’에서 발표된다. 

대한간호협회는 “이번 간호업무 분야별 워크숍 내용에 대한 전문가들 의견을 수렴하고 코로나19 현장 대응 매뉴얼 개선안을 마련해 정부에 적극 건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사 3교대 근무 바뀔까···휴일·야간전담제 등 제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
GC(녹십자홀딩스) 허용준 사장·장평주 부사장-GC녹십자 남궁현·김진 부사장 外
정인경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아오내분비학회 학술상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성파 경북대병원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학술상’
봉성경 고대구로병원 홍보팀 차장, 과학커뮤니케이터상
한국팜비오, 충주시 저소득 노인층 후원금 1500만원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대한간학회장 취임
천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 제13회 암 예방의 날 옥조근정훈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