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순위 정성택 전남대 총장후보 '연구윤리 위반' 의혹
시민모임 "미참여 논문 저자등록·표절" 제기···대학윤리委 "문제 없다"
[ 2020년 11월 20일 11시 41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의대 출신 국립대학교 총장이 탄생할지 의료계 관심을 받던 정성택 전남대학교 1순위 총장후보가 연구윤리를 위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실제 저자로 참여하지 않았던 논문에 이름을 올리고 또 표절이 의심되는 논문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대학윤리위원회는 조사결과 연구윤리를 위반하지 않았다고 판정했다.
 
시민단체 ‘학벌없는사회를위한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10월 19일 자료를 통해 “전남대 총장 후보 2순위가 최근 연구윤리 위반으로 3순위자로 교체된 데 이어 최근엔 1순위 후보자에 대해서도 연구윤리 위반 의혹이 언론보도를 통해 제기됐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1순위 후보자(정 후보)가 저자로 참여하지 않은 논문이 연구 업적으로 등록돼 있으며, 표절 검증 프로그램에서 유사도 기준을 훨씬 웃도는 결과를 보이는 논문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남대학교 측은 해당 논란과 관련해 연구윤리를 위반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내놨다.
 
참여하지 않은 논문에 저자로 표기된 것은 단순한 행정상 실수라 설명했으며, 표절 의혹이 제기된 논문의 경우 연구윤리위원회 조사 결과 표절이 아닌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정 후보 또한 논문 본문의 유사도가 높아도 연구에서 다룬 약물의 종류와 치료결과 등을 살펴봤을 때 표절로 볼 수 없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민모임은 "이 같은 해명으로는 연구윤리위반 의혹을 씻어내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전남대는 제대로된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있으며 해당 후보자 또한 상세한 설명 없이 그저 연구 윤리 위반이 아니라는 입장만 발표했다”며 “정말로 이번 건이 연구윤리 위반이 아니라면 학자의 양심과 전문성을 걸고 공개적으로 해당 논문의 연구 성과를 설명하고 표절 대상으로 지목된 논문과의 차이점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전남대학교 제21대 총장임용후보자 선거에서 정성택 후보(의과대학)는 전체 투표수 2296표 가운데 유효투표수 704표를 얻어 1순위를 차지했다.
 
선거 결과에 따라 전남대학교는 후보자 순위를 최종 확정하기 위한 이의신청을 받고 있다.
 
후보자 순위가 확정되면 교육부는 고위공직자 인사검증을 한 뒤 대통령에게 제청하고, 대통령은 순위와 관계없이 두 후보 중 한명을 임명하게 된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전남대 총장 후보 1순위, 정성택 의대 교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박성파 경북대병원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뉴로프런티어 학술상’
봉성경 고대구로병원 홍보팀 차장, 과학커뮤니케이터상
한국팜비오, 충주시 저소득 노인층 후원금 1500만원
김동준 춘천성심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대한간학회장 취임
천준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기과), 제13회 암 예방의 날 옥조근정훈장
김희찬 서울대병원 의공학과 교수, 대통령 표창
박기호 서울의대 안과학교실 교수, 아태녹내장학회 회장 취임
석경의료재단(시화 센트럴병원), 고대의료원 의학발전기금 6억1500만원 약정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차기 이사장 김경환 교수(서울대병원)
박성욱 아산의료원장·박승일 서울아산병원장·남기호 홍천아산병원장
김운영 고대안산병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