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5월1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람 피부처럼 촉각·온도 느끼는 '전자피부' 개발
포스텍 정운룡 교수팀 세계 최초, 웨어러블 온도센서·휴머노이드 적용 가능
[ 2020년 11월 20일 15시 25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사람 피부처럼 온도와 자극을 모두 감지할 수 있는 얇은 인공피부가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포항공대(포스텍) 신소재공학과 정운룡 교수와 유인상 박사는 최근 미국 스탠퍼드대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온도와 기계적 자극을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다기능성 이온-전자피부'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기술은 향후 촉감을 잃은 환자의 재활이나 인간과 유사한 감각을 가진 로봇 개발에 활용될 전망이다.

사람 피부에는 꼬집거나 비트는 다양한 촉각과 뜨겁거나 차가운 온도를 감지할 수 있는 수용체가 있는데, 지금까지 발표된 전자피부는 사람 피부처럼 2가지를 동시에 인지하지 못하고 움직임이나 온도를 각각 감지했다.

연구팀은 인간 피부의 촉각 수용체가 전해질로 가득 차 있어 변형이 자유로우면서도 망가지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했다. 

전해질을 함유한 이온 전도체 소재가 측정 주파수에 따라 측정할 수 있는 성질이 달라진다는 점을 이용해 촉각과 온도를 동시에 측정하는 다기능성 인공 수용체를 만들었다.

이 전자피부는 밀림, 꼬집기, 벌림, 비틀림 등 여러 움직임에 대해 힘을 가한 방향이나 늘어난 정도, 힘을 가한 물체 온도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무엇보다 이 피부는 ‘전극-전해질-전극’의 간단한 구조로만 만들어져 상용화에서도 큰 이점을 가진다.

자유자재로 늘리거나 변형할 수 있으면서도 온도를 함께 감지하는 ‘다기능성 이온-전자피부’는 웨어러블(착용형) 온도센서나 인간형 로봇 등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인상 박사는 "이 전자피부가 온도나 움직임을 감지하는 원리는 실제 인간 피부가 다양한 촉각을 인지하는 원리 중 하나일 것으로 추측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연구결과는 과학 분야 최고 권위지인 사이언스지 20일 자로 공개됐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포유류 촉각 원리 적용된 전자피부 개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유석 경상북도의사회 의장, 코로나19 대응 유공 국민포장
임태환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원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박홍서 충청북도의사회장, 대통령 표창
중앙보훈병원장 유근영(서울대 의대 명예교수)
이광섭 前 한국병원약사회장(의정부을지대병원 약제부장) 장남
강남베드로병원 송권배 원무차장, 국무총리 표창
대구 달서구의사회, 탈북민지원센터와 자원봉사능력개발원 300만원
정지태 의학회장·이상운 의협 부회장 등 대한의사협회 신축기금 4000만원
박수남 삼진제약 상무 장녀
성진실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제25회 JW중외학술대상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취임 축하 쌀 용산복지재단
조광천 교수(국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신경외과학회 청송 심재홍 학술상
한국여자의사회 제2회 무록남경애 빛나는여의사상, 정은경 질병관리청장外
민재석(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최우수 구연상